텔레그램 ‘박사’ 꿈꾸던 16세 ‘태평양’ 잡혔다
    • 입력2020-03-26 15:24
    • 수정2020-03-26 15: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032501010016931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사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경찰이 텔레그램의 일명 ‘박사방’ 운영진이었다가 ‘태평양원정대’란 성착취물 공유방을 별도로 만들어 운영해 온 16세 피의자를 지난달 구속해 검찰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태평양원정대를 운영하며 아동 성착취물 등을 유포한 대화명 ‘태평양’ A씨(16)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지난달 구속해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태평양 A씨는 박사방 유료회원 출신으로, 운영진으로 활동하다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2월까지 텔레그램 안에서 최소 8000명에서 최대 2만명이 가입된 태평양원정대란 이름의 성착취물 공유방을 별도로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향후 태평양과 동일한 대화명을 사용하는 자가 성착취물 등을 유포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발견될 경우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km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