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아베 재선에 사활? "올림픽 7월 개최 유력" 여론몰이
    • 입력2020-03-26 09:45
    • 수정2020-03-26 09:4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olympic
도쿄올림픽 현수막을 설치하고 있는 일본. 출처=익스프레스트리뷴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일본 아베 정부의 ‘나팔수’ 역할을 자처하고 있는 일본 극우 언론이 올림픽을 위해 세계 스포츠협회가 협조해야 한다는 이기적인 발상을 공개적으로 드러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6일 존 코츠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정위원회 위원장의 발언을 인용해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 올림픽은 7월 10일 폐막하는 윔블던 챔피언십과 9월 개막하는 US오픈 사이에 열려야 한다는 게 코츠 위원장의 견해다. 올림픽을 7~8월에 개최하기 위해 국제육상경기연맹 등과 조율 중”이라고 강조했다.

요미우리신문 계열사인 스포츠호치도 이날 “올림픽은 7월 23일 개막해 8월 8일 폐막하는 것이 가장 유력하다”고 대놓고 개최 시기를 못박았다. 장기집권을 노리는 아베 신조 총리의 정치셈법과 일맥상통하는 주장으로, 선거를 앞두고 제대로 붐업해 평화헌법 개헌까지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흑심이 담긴 주징이다.
아베 신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호치가 7월 개막을 주장하는 근거는 대략 이렇다. 124년 전통의 올림픽은 일반적으로 금요일 개막 일요일 폐막이 관례다. 매체는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의 “여름 개최를 목표로 할 것”이라는 발언을 비중있게 보도하며 “올림픽은 금요일에 개막해 16일 후 일요일 폐막이 관례다. 따라서 내년에는 7월 23일 개막, 8월 8일 폐막하는 게 이상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화봉송과 수송, 성화봉송 포맷도 변경없이 그대로 재활용할 수 있다. 여름방학 기간이기도 해 티켓 구매자와 자원봉사자들의 일정을 맞추기도 수월하다”고 강조했다.

세계수영선수권(7월 16일~8월 1일·후쿠오카), 세계육상선수권(8월 6일~15일·미국) 등 올림픽 못지 않은 메가스포츠 이벤트는 올림픽을 위해 기꺼이 일정 조정을 해야 한다는 뉘앙스도 담았다. 올림픽 정상 개최를 위해 세계 스포츠계가 발벗고 나서는 게 당연하다는 논조다.
bach
국제올림픽위원회 토마스 바흐 위원장. 사진제공 | IOC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토마스 바스 위원장은 전날 “연기된 올림픽 개최 시기를 여름으로 한정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스포츠 이벤트 일정을 보며 어떤 옵션이 있는지 살펴볼 계획”이라고만 했다. 영국 BBC는 ‘바흐 위원장이 33개 국제경기연맹과 전화회담을 하고 도쿄올림픽을 다시 조직하기 위한 테스크포크팀을 꾸렸다’고 전했다. 바흐 위원장은 “도쿄올림픽의 모든 요소가 당초 계획대로 유지될지는 보장할 수 없다. 대회 연기에 따라 희생과 타협이 필요하다. 늦어도 내년 여름에 올림픽이 열리기를 바라지만, 여름에만 한정된 것은 아니다”는 의견을 분명히 했다.

재선을 앞두고 있는 일본 아베 총리와 IOC 바흐 위원장의 장기집권 야욕이 올림픽 개최 시기를 결정하는 기준이 될 수도 있다. 대한올림픽위원회 이에리사 상임위원(전 태릉선수촌장)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선수들이 컨디션을 끌어 올리는 과정, 예선이 끝나지 않은 종목, 각국의 정치셈법 등에 따라 올림픽 개최 시기가 결정될 가능성이 있다. 취소 가능성도 전혀 없다고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zzan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