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연기한 日 코로나 확진자 폭증세 "도쿄 봉쇄 가능성" 대두
    • 입력2020-03-26 07:28
    • 수정2020-03-26 07: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도쿄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2020 도쿄 올림픽 공식연기 결정이 나자마자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최악의 경우 도쿄 봉쇄 시나리오까지 나왔다.

일본의 수도 도쿄도에서 25일 하루동안 41명의 확진자가 늘어나 위기감에 빠졌다. 누적확진자수는 212명으로 늘어났다.

고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도 지사는 25일 오후 NHK로 중계된 긴급기자회견에서 “도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동안 41명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도쿄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23일 16명, 24일에는 17명이었는데 이날 2배를 넘는 수준으로 급증한 것이다.

NHK의 집계에 의하면 도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12명에 달했다. 도쿄는 일본의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코로나19 확진자 수 1위가 됐다.

고이케 지사는 “이번 주 들어 오버슈트(감염자의 폭발적 증가) 우려가 더욱 커졌다. 감염 폭발의 중대 국면”이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앞서 고이케 지사는 도쿄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도시 봉쇄 등 강력한 조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하마다 아쓰오 일본 도쿄의과대 교수도 “도쿄는 최근 3일간 70명 이상의 감염이 확인되는 등 감염 확대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확실히 지금까지와는 국면이 달라졌다는 인식이나 강한 위기감이 ‘중대국면’이라는 말에서 느껴진다”고 NHK에 의견을 밝혔다.

도쿄에서 감염자가 급증한 것은 공휴일과 이어졌던 지난 주말 벚꽃이 만개하면서 상춘객이 늘어나는 등 코로나19에 대한 경계 태세가 약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도쿄의 확진자가 대폭 늘면서 일본 전체의 확진자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NHK 집계에 의하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일본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2014명이다.

앞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탑승자 중에 감염자가 급증하던 것을 제외하면 하루 감염자 수로는 최대 규모다. 사망자는 2명 늘어난 55명이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