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크레이지 자이언트 콘테스트' 모델 심혜성, 배꼽이 포인트![포토]
    • 입력2020-03-26 06:06
    • 수정2020-03-26 06:0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미스 크레이지 자이언트 콘테스트\' 모델 심혜성, 배꼽이 포인트![포토]
[스포츠서울 글·사진 이주상기자]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남성잡지 크레이지 자이언트의 ‘2020 미스 크레이지 자이언트 콘테스트 시즌1’ 촬영에서 모델 심혜성이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2017년부터 2018년까지 한국 프로야구의 명문팀인 삼성 라이온즈에서 치어리더로 활동한 심혜성은 신세대다운 깜찍한 용모와 발랄함을 지니고 있다. 이날 심혜성은 170cm의 큰 키에 초미니 핫팬츠와 탱크탑을 입고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심혜성은 “크레이지 자이언트의 매력은 도발이다. 화보를 보면 모델들 자신이 모르는 내면을 발견하게 해주는데,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이 ‘도발’이다. 나도 내가 모르는 매력을 발견하고 싶어 지원했다”며 밝게 웃었다. 미스 크레이지 자이언트 콘테스트는 지난해 처음 시작해 허지혜, 김채린, 한설아를 1,2,3위에 뽑으며 팬들의 큰 환호를 샀고, 3개월 동안 이어진 콘테스트는 팬들의 투표로 진행돼 큰 화제를 일으켰다.

지난해의 성공에 힘입어 올해는 분기별로 나누어 시즌제로 진행하고 있다. 심혜성이 콘테스트에 지원하게 된 계기는 동향(대구)의 절친인 모델 연이 때문이다. 연이는 크레이지 자이언트의 자매지인 ‘더 플레이어’에 커버를 장식한 후 곧바로 메인잡지인 크레이지 자이언트의 올해 2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모두 완판을 기록해 연이는 단숨에 크레이지 자이언트를 대표하는 모델로 떠올랐다.

심혜성은 “화보를 통해 연이를 보고 엄청 놀랐다. 너무 멋있고, 섹시하고, 아름다웠다. 나도 연이처럼 모델로서 인정받고 싶었기 때문에 콘테스트에 지원했다. 치어리더가 아닌 모델로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