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아모레퍼시픽 주총…"경영 위기, 혁신으로 극복할 것"
    • 입력2020-03-22 16:08
    • 수정2020-03-22 16: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0322500240
제공|LG생활건강

[스포츠서울 양미정 기자] 국내 화장품업계 양대 산맥인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0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한 올해 계획을 밝혔다.

LG생활건강은 이날 서울 종로구 LG광화문빌딩에서 제19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지난해 재무제표·연결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의안 4개를 원안대로 의결했다.

LG생활건강은 사외이사에 김재욱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를 재선임하고, 법무법인 율촌 김기영 변호사를 신규 선임했다.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는 김재욱 사외이사가 지명됐다.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은 “올해는 경기 불확실성이 매우 높아지면서 그 어느 때보다 불투명하고 변화를 예측하기 어렵다”며 “모든 구성원이 어떠한 난관도 뚫고 나간다는 각오를 다졌다. 글로벌 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한 해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0000490944_001_20200320110518770
제공|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도 같은 날 서울 용산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제14기 재무제표, 이사 보수한도 등을 모두 원안대로 승인했다. 사외이사로는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차상균 교수를 낙점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도 제61기 재무제표와 이사 보수한도 등의 안건을 의결하고, 고려대 경영학과 김언수 교수와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김영선 객원연구원, 서울대 경영학과 이경미 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감사위원에는 김언수 교수와 김영선 연구원이 선임됐다.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는 “미디어와 인공지능,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초디지털 기술이 급속도로 변하고 있다”며 “이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전사적 디지털 화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급속도로 변화하는 경영 환경을 혁신의 기회로 삼아 실적 턴어라운드와 수익성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하겠다”며 “아름다움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겠다며 70년 동안 이어온 업의 본질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certa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