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퀸' 김연아 "대구경북 코로나 치료에 써달라" 1억850만원 기부
    • 입력2020-02-27 14:18
    • 수정2020-02-27 14:1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연아
피겨퀸 김연아.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피겨여왕’ 김연아가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대구 경북의 환자 치료에 써달라며 1억원을 기부했다.

팬들이 모은 정성도 합해 총 1억850만원이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전달됐다.

김연아의 소속사인 올댓스포츠는 27일 관련 내용을 전하며 “이번 기부금은 팬들의 모금액과 김연아가 낸 1억원이 더해져 마련됐다”며 “기부금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통해 경북 권역의 책임 의료기관인 경북대병원에 전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연아는 2010년 아이티 대지진, 2012년 시리아 어린이, 2013년 필리핀 태풍, 2015년 네팔 지진 등 자연재해와 분쟁 등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해 꾸준히 기금을 지원해왔다. 현재까지 총 기부액은 10억원에 이른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