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달, 자신의 공 맞은 볼걸에게 '볼 키스'로 위로해 화제
    • 입력2020-01-24 11:40
    • 수정2020-01-24 11: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70855800_10157072489321026_9061600203865325568_n
출처 | 라파엘 나달 SNS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이 자신이 친 공을 맞은 볼걸에게 진심어린 위로를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나달은 23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페데리코 델보니스(76위·아르헨티나)에게 3-0(6-3 7-6<7-4> 6-1)으로 승리했다.

이 날 경기 3세트에서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했다. 나달의 포핸드 샷이 주심 아래쪽에 자리 잡고 있던 볼걸의 얼굴을 강타했다. 나달은 곧바로 볼걸에게 다가가 상태를 확인했고, 큰 이상이 없다는 것을 확인한 뒤 볼걸의 어깨를 토닥이며 볼 키스로 위로했다. 팬들은 나달의 매너 있는 행동에 박수로 화답했다.

경기 직후에도 나달은 다시 한번 볼걸의 상태를 살핀 뒤 자신의 헤드밴드를 선물했다. 나달은 경기 직후 “솔직히 걱정이 많이 됐다. 하지만 아주 용감한 소녀라 다행이다”라며 미안함을 전했다.

doku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