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플랫폼 기업 인라이플 ‘19년 매출 713억 달성
    • 입력2020-01-22 17:17
    • 수정2020-01-22 17: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수지기자] AI 플랫폼 기업 인라이플은 2019년 매출액이 713억원을 기록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는 저조한 경기상황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130% 상승한 실적이다.


인라이플은 리타겟팅 광고플랫폼으로 성장을 지속하며, 3년간 AI분야에 투자를 확대하여 AI 종합플랫폼으로 사업영역 확장을 시도하였고, 2020년에는 그동안의 연구개발 결실이 기대되고 있다.


인라이플의 한경훈 대표는 3년 전 AI가 미래의 경쟁력임을 인지하고 투자를 시작하였다. 자체 자연어엔진이 국내외 대회에서 상위에 랭킹하자 AI분야에 본격적인 투자를 진행하였다. AI 챗봇서비스인 ‘아이봇’을 개발, 2019년 4분기에 정부기관, 인터넷 쇼핑몰 등에 탑재, 그 가능성을 인정받기 시작했다.


"AI사업준비에 3년간 50억원을 넘게 개발비용으로 투자한 만큼 올해는 인라이플의 주력사업으로 성장할 것 입니다. 1월부터 대형 서비스와 기관들에서 챗봇도입을 확정짓고 있어 기대가 큽니다." 인공지능 사업부문 이근혁 상무의 말이다.


인라이플은 2020년 AI 종합 플랫폼을 완성하는 원년으로 잡고, 월매출도 국내 비상장 AI기업 최초 매출 100억원을 넘을 것이라 전망했다.


2019년 12월, 창사이래 처음으로 월매출 70억원을 넘었고 상반기 안에 월매출 100억원 달성이 무난할 전망이라 국내 AI 기업 최초 1,000억 매출기업 탄생이 기대된다.


sjsj1129@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