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안희연), EXID 활동 재개 가능성은? "회사가 달라 쉽지 않아" ('엑스엑스(XX)' 제작발표회) [SS쇼캠]
    • 입력2020-01-20 17:20
    • 수정2020-01-20 17: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수경기자] 하니(안희연)이 EXID 활동 가능성에 대해 밝혔다.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하니(안희연), 황승언, 배인혁, 이종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엑스엑스(XX)'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가수 활동에 관한 질문을 받은 하니는 "예전 소속사와 계약을 마치고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 아무것도 모르겠더라. 행보를 정하지 못하고 여행을 떠났다.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고 나서 해야 할 일이 있어서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 와중에 좋은 기회로 영화를 촬영하고 이 작품을 촬영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EXID의 경우 회사가 각자 달라지다 보니 뭉치기 쉽지 않더라. 멤버 모두 여러모로 노력 중이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플레이리스트, MBC 공동 제작 드라마 '엑스엑스(XX)'는 오는 24일(금) '나 혼자 산다' 방송 후 12시 50분 MBC에서 방송된다.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