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서울서 달콤한 재회...최고 15.9% 기록
    • 입력2020-01-20 08:19
    • 수정2020-01-20 08:1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사랑의불시착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사랑의 불시착’ 현빈과 손예진이 서울에서 재회했다.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10회는 가구 평균 14.6%, 최고 15.9%로 5주 연속 자체최고 시청률을 경신,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어제 방송에서는 대한민국에 돌아와 제자리를 찾아가는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보낸 뒤 조철강(오만석 분)의 음모를 밝히고 그를 본격 제압하기 시작한 리정혁(현빈 분)의 활약이 펼쳐졌다. 가슴 아픈 이별을 한 뒤 애써 서로를 잊고 각자의 삶으로 돌아가는 두 사람의 모습은 먹먹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리정혁은 법정에서 조철강이 그동안 저지른 수많은 비리를 폭로했고 조철강은 유죄를 선고받았다. 하지만 총격전 끝에 호송 차량에서 탈출한 뒤 전화로 리정혁을 협박하는 조철강의 모습이 이어져 어떤 사건이 벌어질지 긴장감을 안겼다.

윤세리 역시 자신이 돌아왔다는 사실을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고 흔들리던 사업을 다시 재정비하는 등, 이전의 생활로 돌아오는 듯했다. 하지만 모자란 것 없이 풍족한 환경에 행복해하면서도 리정혁의 부재에 허전해했다.

말미에는 리정혁과 윤세리의 기적적인 재회가 이루어지며 반전을 선사했다. 리정혁을 그리워하며 하염없이 길을 걷던 윤세리는 자신의 앞에 나타난 그를 발견하고 믿을 수 없다는 듯 얼어붙었다. “한참 헤맸소.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까지만 말해주고 구체적인 주소를 말해주지 않아서”라며 다정한 눈빛으로 윤세리를 바라보는 리정혁의 모습은 설렘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5중대 대원들과 정만복(김영민 분)이 리정혁을 찾아 대한민국에 도착하며 더욱 다채로운 스토리를 예고했다. 특히 잔뜩 긴장한 이들 앞에 나타나 “여기도 다 사람 사는 데다. 두려워 말라”며 노하우를 전수하고 홀연히 사라진 원류환(김수현 분)의 등장은 강한 인상을 남겼다.

tvN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tvN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