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는 V7, 악착같이 달릴 것" 새 출발 두산, 겨울잠 끝났다[현장속으로]
    • 입력2020-01-15 15:04
    • 수정2020-01-15 15:0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2020년 두산베어스 창단기념식\', 새로운 시작을 위해~!
두산 베어스 김태룡 단장, 오재일, 전풍 사장, 김태형 감독 등이 15일 서울 잠실 구장에서 진행된 ‘2020년 두산베어스 창단기념식’에서 축하떡을 썰고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잠실=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 겨울잠은 끝났다. 지난해 기적같은 드라마를 그린 두산이 ‘V7’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창단 38주년을 맞아 ‘2020 두산베어스 창단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날 두산 전 선수단을 포함해 전풍 사장, 김태룡 단장, 김태형 감독 그리고 모든 코칭스태프들이 함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019 시즌 완벽 그 이상으로 당당히 우승컵을 거머쥔 만큼 현장 분위기도 화기애애했다.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선수단 역시 설렘 가득한 표정으로 서로를 반겼다.

가장 먼저 단상에 오른 전풍 사장은 “오랜만에 다시 보니 우승의 기쁨이 느껴진다. 지난해 수고 많았고 감사했다”며 선수단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날 전 사장이 강조한 것은 ‘악착같은 플레이’다. 두산만이 가진 끈기와 패기를 왕조 구축의 원동력으로 꼽은 셈이다. 그는 “최근 5년간 저희 성적이 좋아서 타 구단의 표적이 됐다. 1등을 수성하는 것은 탈환하는 것보다 훨씬 더 힘들다”며 “올해는 더 힘든 한 해가 될 수 있다. 한 발자국 더 뛰고, 땀 한 방울 더 흘리는 악착같은 모습을 그라운드에서 보여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두산의 장점으로는 동료애를 꼽았다. “두산의 열정과 끈기는 선후배 간의 화합에서 나온다”며 “2020년에도 이렇게만 하면 좋겠다. 올해의 목표는 V7, 통합 우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목표를 바라보는 선수단 역시 박수로 화답했다.

[포토] 두산의 2020년 신인선수들, 베어스의 미래!
두산 베어스에 2020년 신인으로 합류한 선수들이 15일 서울 잠실 구장에서 진행된 ‘2020년 두산베어스 창단기념식’에 참석해 인사하고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선수 대표로는 오재일이 마이크를 잡았다. 오랜만에 유니폼을 차려입고 단상에 오른 그는 “지난해 고생 많으셨다. 올시즌에도 두산답게, 항상 재미있고 즐겁게 야구했으면 좋겠다”며 짧은 한마디에 우승 각오를 가득 담아냈다.

반가운 얼굴도 자리를 지켰다. 올시즌부터 두산의 코치진으로 새롭게 합류한 김상진, 공필성, 배영수 코치가 이날 행사를 통해 공식적인 첫 인사를 건넸다. 공 코치는 2군에서 야수를 총괄하며 김 코치는 재활 및 용병, 스카우트 관리를 함께할 예정이다. 지난 1991년 두산베어스 전신인 OB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했던 김 코치에겐 더욱 남다른 자리다. 선수단 앞에 선 김 코치는 “열심히 하겠다. 잘 부탁드린다”는 말로 새 시즌 목표를 대신했다.

아직은 공식 석상이 어색한 신인선수들도 선배들과 코칭스태프들을 향해 당찬 인사를 전했다. 2020년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두산 유니폼을 입은 우완 이주엽(19)은 “두산 1군에 빨리 올라가 미래의 두산 마운드를 책임지는 스타가 되겠다”고 패기 넘치는 소감을 밝혔다. 먼 미래 두산의 ‘안방 마님’을 노리는 포수 유망주 장규빈(19) 역시 “향후 두산을 책임지는 포수가 되겠다. 뼈를 묻을 각오로 할 것”이라며 신인답지 않은 당찬 의지를 드러내 박수를 끌어냈다.

두산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가 한데 모인 자리였다. 출발점은 달랐지만, 이들이 바라보는 목표는 ‘7번째 우승’, 단 한 곳으로 향해있다. 지난해 영광을 다시 한 번 재연하기 위한 두산의 레이스가 다시 막이 올랐다.
younw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