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지FC 더블걸을 꿰찬 크레이지 자이언트 대표모델 연이, 미스맥심을 능가할래요[이주상의 e파인더]
    • 입력2020-01-15 06:00
    • 수정2020-01-15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DSC_8647
연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DSC_8256
연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DSC_8351
연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DSC_8314
연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DSC_8427
연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글·사진 이주상기자] 차세대 톱모델 연이가 승승장구하고 있다. 연이는 최근 남성잡지 크레이지 자이언트의 2020년 신년호 커버모델로 나서며 올해 첫 스타트를 끓었다. 지난해 11월 크레이지 자이언트의 자매지인 ‘더 플레이어’의 커버에 나선 지 2개월 만에 메인잡지의 커버를 장식한 것. 신인모델로서는 파격적인 일이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수긍이 간다.

연이가 장식한 ‘더 플레이어’는 완판을 기록했다. 신인모델이지만 많은 팬들이 연이에 대한 큰 기대감을 갖고 있었다는 반증이다. 이번 신년호도 교보문고를 비롯한 주요 오프라인 서점과 예스24 등 온라인에서 높은 판매율을 기록하고 있다.

크레이지 자이언트의 강태균 총괄 디렉터는 “연이는 크레이지 자이언트가 발굴한 모델이다. 섹시함, 건강함, 그리고 ‘끼’까지 팬들이 원하는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지고 있다. 미스맥심을 능가하는 크레이지 자이언트를 대표하는 모델로 성장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연이는 오는 2월에 열리는 더블지FC 04에 더블걸로 활약할 것으로 알려졌다. 모델로서 연이의 매력과 춤과 노래,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재능이 더블지FC를 매료시켰다는 후문이다. 연이는 “격투기의 인기가 높은데, 많은 팬들 앞에서 매력을 발산할 수 있어서 기쁘다. 피켓걸이 아닌 여러 아이템을 가진 엔터테이너로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싶다”고 의욕을 나타냈다.

깊은 연갈색의 눈동자로 인해 연이는 신비스러움을 간직한 판타지속의 소녀를 연상시킨다. 하지만 E컵의 가슴라인과 과 36인치 꿀벅지는 연이를 또다른 매력으로 인도하는 포인트다.

연이는 “사람들이 나를 볼 때 반전매력의 소유자라고 한다. 소녀적인 이미지와 섹시함을 동시에 지녔다고 한다. 플랭크와 스쿼트 등으로 몸매관리를 한다. 주변에서 섹시하다는 말을 들으면 뿌듯하다. 섹시함은 철저한 자기관리를 통해서 얻어질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섹시하다는 말을 들으면 뿌듯하다”며 환하게 웃었다.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