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측 "엑스원 해체, 각 소속사 입장 존중"[공식]
    • 입력2020-01-06 21:51
    • 수정2020-01-06 21: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쇼콘 앞둔 엑스원(X1), 데뷔합니다!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CJ ENM 측이 그룹 엑스원 해체에 대해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6일 CJ ENM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CJ ENM은 ‘X1’의 활동 재개를 위해 노력했지만, ‘X1’ 해체를 결정한 소속사들의 입장을 존중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엑스원 측은 “X1 각 멤버들 소속사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협의하였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 결정하였음을 전한다”라며 해체를 공식 선언했다. 이는 Mnet ‘프로듀스X101’ 조작 논란의 여파로, 데뷔 4개월 만에 해체 수순을 밟게 됐다.

현재 ‘프로듀스X101’를 연출했던 안준영PD와 김용범CP는 연예 기획사로부터 향응을 제공받고 생방송 투표를 조작한 점이 포착돼 업무 방해, 사기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대국민 사기극에 이어 엑스원 해체까지, 연초부터 씁쓸한 가요계다.

다음은 엑스원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티오피미디어, 위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DSP미디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브랜뉴뮤직입니다.

X1 각 멤버들 소속사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협의하였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 결정하였음을 전합니다.

다음은 CJ ENM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CJ ENM 음악커뮤니케이션팀입니다.

CJ ENM은 ‘X1’의 활동 재개를 위해 노력했지만, ‘X1’ 해체를 결정한 소속사들의 입장을 존중합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