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심 돌아가" 9→6인조 재편 모모랜드, 뉴트로로 '떰즈 업'[SS현장]
    • 입력2019-12-30 16:28
    • 수정2019-12-30 16:2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모모랜드, 6인조로 재정비 컴백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그룹 모모랜드가 9인조에서 6인조로 재편해 돌아왔다.

3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카오스홀에서 모모랜드의 두번째 싱글앨범 ‘떰즈 업(Thumbs Up)’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번 앨범은 9개월만 컴백으로 그동안 연우, 태하가 팀을 탈퇴하고 데이지도 활동을 중단하면서 6인조로 활동을 시작했다. 메인보컬, 메인댄서 등의 이탈로 꽤나 큰 전력손실이다.

이에 대해 모모랜드 멤버들은 “아쉬운 부분이 있는건 사실이다”라면서도 “각자 선택한 길이기에 진심으로 응원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이번 기회로 초심으로 돌아가서 데뷔한 것처럼 열심히 준비했다. 멤버들끼리도 더욱 돈독해졌다”라고 덧붙였다.

신곡 ‘떰즈 업’은 어느 곳에서나 주목받는 셀럽의 일상을 표현한 곡으로, 뉴트로 사운드가 돋보인다. 뻔한 칭찬과, 부러움 가득한 시선보다는 진심 어린 한마디를 원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주이는 “‘뿜뿜’이나 ”빼엠‘은 초반부터 신이 났다. ’떰즈 업‘은 후렴에서 터진다“라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혜빈은 ”무대를 처음 공개하는데 많이 긴장됐다. 그래도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설렌다“라고 말했다.

[포토] 모모랜드, 흥 넘치는 \'떰즈업\' 공연
남다른 에너지로 팀을 알리는데 기여한 주이는 ”늘 같은 에너지를 드려야 한다는게 가장 큰 고민이었다“라며 ”하지만 더욱 힘을 내서 앨범을 준비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9인조에서 6인조로 바뀌면서 안무 동선 등에도 변화가 생겼다고. 멤버 개개인의 개성을 더욱 선보이겠다는 다짐이다.

데뷔 첫 6인조 활동을 앞두고 모모랜드는 기분 좋은 긴장감과 설렘을 드러내기도. 나윤은 ”좀 더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기 때문에 새로운 뉴트로 콘셉트를 선택했다“, 제인은 ”최대한 모모랜드 색을 유지하면서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모모랜드는 이번 활동 목표를 묻는 질문에 ”꿈은 크게 가져야 하는거 같다. 기왕이면 차트인과 음악방송 1위를 해보고 싶다“라며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면 멤버들끼리 서로 돌아가면서 인간 가마를 태워주겠다“라는 개성 넘치는 공약을 약속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