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연말 음악축제, 각종 사건사고 왜?[SS이슈]
    • 입력2019-12-30 07:00
    • 수정2019-12-30 0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에핑_00007-down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지상파 방송국들의 연말 가요축제에서 각종 사건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음악 축제의 위상이 크게 흔들리며 ‘무용론’까지 확산되는 상황이다.

지난 27일 열린 2019 KBS 가요대축제에서는 그룹 에이핑크가 무대를 끝까지 마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날 에이핑크는 ‘%%’(응응) 무대에서 엔딩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었지만, KBS가 멤버 손나은의 뒷모습을 클로즈업한 상태에서 다음 장면으로 전환시켰다.

팬들이 공개한 직캠 영상에서 갑자기 끝난 무대에 당황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고스란히 포착됐고, 홀대 논란으로 이어졌다.

에이핑크 멤버들은 방송 직후 자신의 SNS를 통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손나은은 “모든 가수들이 열심히 준비한 무대 앞으로는 안전하게, 공평하게, 만족스럽게 할수있는 환경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오하영은 “무대에 대한 열정이 있는 가수도, 가수와 노래에 대한 애정이 있는 팬들도 존중 받아야 할 대상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정은지도 “관객석을 채워주시는 팬 분들, 그 무대를 열정과 땀으로 준비해서 보여주시는 모든 아티스트 분들의 무대가 늘 존중 받는 환경이 만들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겠다”고 글을 적었다.

이날 2019 KBS 가요대축제에선 MC들을 클로즈업 한 상황에서 카메라 앞으로 가수들이 지나다니는 등 어수선한 화면을 그대로 내보내는 등 준비가 부족한 여러 상황을 고스란히 노출, 시청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KBS 가요대축제 측은 행사 다음날 홈페이지 사과문을 통해 에이핑크에 미안한 마음을 전하며 “어제 카메라리허설 도중 천정에 매단 영상장치에 문제가 생겨 리허설이 한시간 이상 지체됐다. 무대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였지만 입장개시를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는 공연운영팀의 요청에 따라 제작책임자로서 일부 카메라 리허설을 생략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준비 미흡’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26일 SBS ‘가요대전’에선 레드벨벳 웬디가 개인 무대 리허설 중 리프트 오작동으로 무대 아래 추락해 얼굴 부위 부상 및 오른쪽 골반과 손목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이후 SBS 측은 사과했으나 웬디에 대한 사과는 빠져있어 비난을 샀고, 다음날오후에야 웬디와 레드벨벳에게 사과하는 내용을 담은 공식입장문을 발표했다.

오는 31일 방영되는 MBC ‘가요대제전’은 하기도 전에 ‘보복성 갑질’ 논란에 시달리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MBC ‘가요대제전’ 불참을 선언하면서, 그 피해를 소속사 후배 그룹인 여자친구와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받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MBC 측은 “섭외는 PD 재량”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논란은 쉬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웬디3
레드벨벳 웬디. 사진 | 스포츠서울 포토DB
한 가요관계자는 “지상파의 연말 가요 프로그램은 한때 한해 가요계를 정리하는 상징적인 의미를 갖고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K팝 컨텐츠는 21세기에 맞춰 진화해 가는데 지상파 연말 음악 축제들은 20세기 방식의 하드웨어를 고집하고, 전근대적인 방식으로 유지하다 보니 곳곳에서 불협화음이 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K팝 스타들의 위상은 국제적이다. 전세계 최고의 퀄리티를 자랑하는 콘텐츠라고 보면 된다. 그런데 지상파 가요 축제들은 준비과정, 투자 비용, 무대 등 인프라와 하드웨어에 투자를 하지 않는다. 지상파 3사 가요 축제 사이엔 차별점도 없다. ‘왜 해야 하나?’라는 기본적인 질문에 조차 만족할만한 대답을 내지 못하는 프로그램들”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올해 일어난 여러 사건을 봤을 때 지상파 방송국들은 명백하게 K팝 아티스트들을 홀대하고 있다. 방송국이 가수들에 갖고 있는 인식의 틀부터 바꿔야 한다. ‘가수를 무대에 세워준다’고 고마움을 강요하던 시대는 지났다. 가수들과 상생한다고 생각해야 하는데, 지금 연말 음악 축제들을 보면 그런 인식이 보이지 않는다. 가수들의 높은 글로벌 위상을 방송국들이 받아들이고, 그에 맞는 콘텐츠를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monami153@sportsseoul.com

사진 | 방송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