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예대상' 유재석X백종원, 시청자 울린 말말말[SS스타]
    • 입력2019-12-29 15:11
    • 수정2019-12-29 15:1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백_00007-down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역시 ‘유느님’과 ‘백쌤’이다.

지난 28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진행된 ‘2019 SBS 연예대상’에는 다양한 스타들이 참석해 시상식을 빛냈다.

이날 행사는 ‘예능 뮤지엄’이라는 주제로 꾸며져 최근 열풍인 ‘뉴트로’ 콘셉트로 진행됐다. 역시나 가장 주목받은 건 대상의 주인공이었다. 유재석, 백종원, 신동엽, 김구라, 서장훈, 김종국, 김병만, 이승기가 후보에 올랐다.

하지만 현장 인터뷰에서 대부분의 후보들은 손사래를 치며 유재석과 백종원의 양강구도를 추측했다. 유재석은 겸손함을 보이면서도 2015년 이후 못받았다는 MC의 말에 “받을 때 됐나?”라며 재치있는 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백종원은 “난 연예인이 아니다”라며 “(대상을) 줘도 안받겠다”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서장훈은 “나도 몇년전까지 그래왔는데 받아들여라”라고 조언해 웃음을 더했다. 신동엽도 동참했다.

결국 대상은 ‘유느님’ 유재석에게 돌아갔다. 대상 발표에 앞서 진행된 공로상은 ‘백쌤’ 백종원이 받았다. 공로상 수상의 의미는 대상과 멀어졌다고 점칠수도 있지만 백종원의 모습은 어느때보다 편안하고 기쁨으로 가득찼다. “대상은 내 것이 아니라”던 그의 말에서 진정성이 느껴지는 순간이다. 공로상을 받으로 올라온 백종원은 90도로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골목식당’과 ‘맛남의 광장’의 가게, 휴게소에 오셔서 줄을 서 주시고 식사를 해주시는 분들 때문에 에너지를 얻는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서 “나 역시 앞으로도 골목의 자영업자와 농민, 어민들 기운 내시고 최선을 다해서 희망을 보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밝혔다. 자신의 공보다는 프로그램을 사랑해주는 이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고, 이미 많은 업적을 일궈냈음에도 여전히 골목상권, 휴게소상권 등을 활성화 시키겠다는 사명감을 다시금 드러내 박수를 받았다.

대상을 받은 유재석 역시 마찬가지다. ‘유느님’이라 불릴 정도로 당대 최고의 예능MC임에도 고개를 숙였다. 그는 가장 먼저 “10년 동안 함께해준 멤버들, 힘들 때도 많았는데 의지하며 노력해줘 감사하다. 아껴주시는 팬들께도 감사드린다”라고 멤버들과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밝혔다.

또 내년 ‘런닝맨’ 10주년을 언급하며 “많은 숙제도 있다.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특히 “오늘 이 곳에 오니 하고 싶은 말이 참 많지만”이라며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故구하라와 설리는 언급하기도. 유재석은 “‘런닝맨’에 출연해주셨던 게스트 분들 중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설리, 구하라 씨 생각이 많이 난다. 편안하게 하고 싶은 것 마음껏 하며 계시길 바란다”라고 말해 먹먹함을 더했다.

물론 수상소감에 정답이란 없겠지만, 진정성으로 가득찬 유재석과 백종원의 수상소감은 시상식이 끝난 후에도 계속해서 회자되고 있다. 유력한 대상후보인 두 사람, 그리고 실제로 대상과 공로상을 받은 두 사람이 예능을 넘어 대중에게도 끝없이 사랑받는 이유를 알 수 있는 현장이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SB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