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 사장, 뉴스룸 하차에 "카메라 앞 물러날 때" 입장 전해
    • 입력2019-12-24 14:58
    • 수정2019-12-24 14: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19122401001686300107721_20191223183903499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뉴스룸’ 앵커석에서 물러나는데 대한 배경을 설명하며 MBC 사장 지원설을 일축했다.

손 사장은 24일 JTBC 보도국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앵커 하차 문제는 1년 전 사측과 얘기한 바 있다. 경영과 보도를 동시에 하는 건 무리라는 판단은 회사나 나나 할 수 있는 것이어서 그렇게 이해했다”고 다음 달 ‘뉴스룸’ 앵커석에서 물러나는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내년 3월 신사옥 이전, 4월 총선 방송 이후, 4월 드라마 개편 시기 등을 놓고 하차 시기를 고민했지만, 후임자에게 빨리 자리를 넘겨 적응하도록 하자는 판단에 따라 다음 달 2일을 앵커직 사퇴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손 사장은 후임자로 낙점된 서복현 기자에 대해 “너무 강력히 사양해서 어려움이 많았지만 내가 밀어붙였다. 이제는 후임자를 격려하고 응원해서 같이 가야 한다. 그에게 힘을 주시라”고 말했다.

손 사장은 총선 출마설, MBC 사장 지원설에 대해서는 “‘지라시’(각종 소문을 담은 정보지를 뜻하는 속어)는 지금도 열심히 돌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음해용이라는 것을 여러분도 잘 알 것”이라며 “타사 이적설도 도는데 나는 제안받은 바 없다”고 일축했다.

손 사장은 마지막으로 “오랜 레거시 미디어의 유산이라 할 수 있는 나는 이제 카메라 앞에서는 물러설 때가 됐다. 누가 뭐래도 JTBC는 새해 새 전망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손석희 앵커의 마지막 진행은 새해 1월 1일과 2일, ‘뉴스룸’과 함께 진행되는 ‘신년 특집 대토론’까지다. 이틀 동안 각각 언론개혁과 정치개혁을 화두로 유시민, 진중권, 정준희, 전원책, 박형준 등의 패널들이 열띤 토론을 벌이게 된다.


monami153@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