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함의 절정' 모델 윤체리, 화이트와 불루 란제리로 남심 저격!
    • 입력2019-12-24 14:14
    • 수정2019-12-24 14: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y1

y2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모델 윤체리가 최근 자신의 SNS에 세련미 넘치는 란제리를 입고 절정의 섹시함을 과시했다. 사진 속에서 윤체리는 화이트와 블루 계열의 란제리를 입고 넘치는 매력을 발산했다.

최근 팔로워 수 20만 명을 돌파하며 파워 인플루언서로 자리 잡고 있는 윤체리는 관능미 넘치는 고급스런 섹시함과 9등신의 화려한 S라인으로 수많은 남성팬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완벽한 용모와 라인을 바탕으로 올해 란제리, 비키니, 화장품, 여행사 등 다양한 브랜드와 수많은 촬영을 진행한 윤체리는 “촬영으로 1년이 금방 지나갔다. 1년이 이렇게 짧을 줄은 몰랐다”며 “새해에도 많은 일들이 있을 것 같다. 팬분들도 새해를 맞아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란다”며 덕담을 건넸다.

윤체리는 한국을 대표하는 레이싱 대회인 CJ슈퍼레이스를 비롯해서 넥센스피드레이싱의 대표모델로 KIC(전남 인터내셔널 서킷), 용인 스피드웨이, 인제 스피디움에서 화려한 매력을 발산했다. 올해는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의 대표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rainbow@sportsseoul.com 사진출처 | 윤체리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