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오고 싶었던 한국"…'캣츠' 톰 후퍼 감독, 설레는 첫 내한(ft.옥주현)[SS현장]
    • 입력2019-12-23 15:10
    • 수정2019-12-23 15:0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옥주현-톰 후퍼 감독, \'캣츠\'가 맺어준 인연!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세계적인 뮤지컬 ‘캣츠’를 영화화한 톰 후퍼 감독이 한국을 찾았다.

24일 개봉하는 영화 ‘캣츠’는 동명의 뮤지컬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으로, 1년에 단 하루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는 고양이를 선택하는 운명의 밤에 벌어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국내에서도 50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레미제라블’의 톰 후퍼 감독과 뮤지컬의 레전드 앤드류 로이드 웨버가 만난 작품이다.

톰 후퍼 감독은 개봉을 앞두고 한국을 찾았다. 이번 내한은 톰 후퍼 감독이 적극적으로 요청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톰 후퍼 감독은 “처음으로 한국에 방문하게 돼 영광이다”며 “‘레미제라블’ 때 한국 관객들의 사랑과 환대에 놀랐다. 휴 잭맨이 한국을 방문하고, 너무 멋진 나라라고 자랑해 한국에 오고 싶었다”고 내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영국 외 한 나라를 고르라 해서 제가 한국에 오겠다고 했다”며 한국에 대한 특별한 사랑을 드러냈다.

전작이자 뮤지컬 장르의 영화인 ‘레미제라블’과 ‘캣츠’와의 차별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톰 후퍼 감독은 “‘레미제라블’은 감정적인 작품이다. 한국 분들이 열정의 민족이라 잘 맞았던 것 같다”며 “‘캣츠’는 ‘레미제라블’과 다르게 퍼포먼스 위주의 뮤지컬이다. 물론 제니퍼 허드슨처럼 감정적인 부분을 이끌어가는 캐릭터도 있다. 주제 차원에서 보면 ‘레미제라블’은 용서, 관용, 친절에 관한 것인데, ‘캣츠’도 용서와 친절의 테마가 드러난다”고 설명했다. 또한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앞둔 시즌에 잘 어울리는 주제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기자간담회에는 ‘캣츠’의 대표곡인 ‘메모리’를 커버한 가수 옥주현이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했다. 톰 후퍼 감독은 옥주현에 대해 “옥주현의 노래 영상을 보고 감동을 받았다”며 “영혼을 담은 공연이었고 믿을 수 없이 아름다운 목소리였다”고 칭찬했다. 이어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공식 커버를 허락한 분이 옥주현인 이유도 여러분이 이유를 아실 것이다. 많은 감동을 받았고 대단한 공연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옥주현도 ‘레미제라블’을 인상깊게 봤다며 “뮤지컬을 하고 있는데, 한번 뿐인 시간을 달려가고 있을 때 그 공간에 있는 사람들과 호흡하는 생생함이 있다. ‘그것을 필름으로 담아낼 수 있을까’하는 의문에 답해주신 유일한 분이 감독님이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를 보는 동안 그 시대, 그 순간의 아픔을 노래하는 공간에 함께 있는 듯한 느낌마저 들게끔 하는 감독님만의 비법이 있었다. 똑같은 방법으로 ‘캣츠’도 그렇게 하셨다 해, 보기 전에 두근두근 기대가 된다”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톰 후퍼 감독의 한국 사랑은 계속됐다. 그는 한국에서 하고 싶은 일을 묻는 질문에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한 번 더 보고 싶다”고 답했다. 톰 후퍼 감독은 “‘기생충’은 뛰어난 작품이라 세계적으로 평가 받고 있다. 아카데미 후보에 오른 것 뿐만 아니라 저 역시 (시상식)투표권을 가진 사람으로 지지한다.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찬욱 감독의 팬이라며 “시네마에 있어서 장인 중 하나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