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조왕 조정석까지"…거미 콘서트, 보컬 여제·공연 맛집의 자부심[SS현장]
    • 입력2019-12-21 06:50
    • 수정2019-12-21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거미_서울콘서트 (11)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

20일 서울 광진구 군자동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2019 거미 연말 콘서트-윈터 발라드’가 진행됐다.

무대에 오른 거미는 ‘그대 돌아오면’으로 콘서트를 시작했다. 이어서 ‘날 그만 잊어요’를 부른 거미는 관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그는 “‘윈터 발라드’라는 공연명에 맞게 부드럽고 따뜻한 공연을 만들겠다”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공연은 10대부터 60대 이상까지 남녀노소 다양한 관객들이 찾아 즐겼다. 거미도 “항상 콘서트를 준비할때 고민이 많다. 이별노래만 하지 않고 모두 즐기실 수 있게 노력중”이라고 말했다.

거미_서울콘서트 (2)
거미_서울콘서트 (8)

이후로는 ‘눈꽃’과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OST로 유명한 곡 ‘그대라서’ 무대를 이어갔다. 발라드에만 국한되지 않았다. 거미는 “OST가 많다보니 발라드만 하는지 아시는 분들도 계신다. 하지만 알앤비, 소울 등 다양하다”라며 ‘오늘은 헤어지는 날’, ‘기억상실’ 등 소울풀한 거미의 모습도 선보였다.

거미는 “난 공연을 준비할때 편곡은 많이 안하는 편이다. 원곡을 음원 통해 들으셨을테니 그 때 당시의 느낌을 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번엔 내가 만든 곡을 들려 드리려고 한다. 바깥양반(조정석)과 만든 곡이다. 기타를 잘 치신다”라며 “이별노래를 하다보니까 평범한 우리의 일상에 대한 곡을 만들고 싶었다. 그 때 당시에 어떤 분위기였는지 들려드리겠다”라고 말했다.

거미_서울콘서트 (6)
거미_서울콘서트 (1)
거미는 직접 기타를 치며 라이브 무대를 소화했다. 달콤한 노랫말로 귀호강 라이브를 선물했다. 또 조정석 역시 아내 거미를 위한 깜짝 외조를 선보였다. 콘서트 중간 영상에 등장한 것. 그는 “너도 거미 노래 할 수 있어”라며 자신이 출연했던 광고를 패러디하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거미는 관객들과 함께 캐롤 메들리를 부르며 흥겨움을 이어 나갔다. 또 관객들 중에 한 커플을 선정해 깜짝 프러포즈 이벤트도 진행하며 관객들과 소통했다.

이후로도 드라마 ‘태양의 후예’ OST인 ‘You are my everything’, ‘어른 아이’ 뿐 아니라 ‘나는 나비’, ‘낭만 고양이’, ‘아모르파티’ 등 다른 가수들의 곡도 거미 표로 바꾸어 색다른 무대를 구성했다.

또 ‘호텔델루나’OST ‘기억해줘요 내 모든 날과 그때를’를 비롯해 ‘가장 완벽한 날들’, ‘사랑했으니...됐어’,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등 20곡 가까운 다채로운 무대로 귀호강을 선사했다.

거미는 “왜 신곡은 내지 않냐고 하시지만 꾸준히 하고 있다. 앞으로도 꾸준히 하겠다”라며 “새해에는 새로운 OST도 발매될 예정이다. 기대 많이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거미의 연말 콘서트는 대전, 부산, 서울 공연을 마치고 대구, 광주로 이어진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