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X'블랙독', '공감' 코드로 시청자 취향 저격 성공[SS드라마]
    • 입력2019-12-18 21:44
    • 수정2019-12-18 21: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검사내전_블랙독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JTBC ‘검사내전’과 tvN ‘블랙독’이 현실 공감을 내세운 전개로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16일 ‘검사내전’과 ‘블랙독’이 나란히 첫 방송을 시작했다. 방영 전부터 같은 월화 드라마인데다 방송 시간도 겹치고 첫 방송 날짜까지 같아 정면승부가 예고됐던 두 작품이다. 주연배우들도 자타 공인 연기력과 흥행력을 고루 갖춘 이선균과 정려원, 서현진과 라미란이라 이들의 연기 대결이라는 측면에서도 화제를 모았다.

첫방송 시청률만 놓고보면 ‘검사내전’은 5%(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블랙독’은 3.3%로 ‘검사내전’이 먼저 웃었지만 화제성은 경중을 따질 수 없게 이어지며 회자됐다. 2회 시청률도 각각 5%, 4.4%를 기록해 관심을 잇는데 성공한 분위기다.

‘검사내전’, ‘블랙독’ 측 모두 방송 전부터 강조했던 건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전한다는 거였다. ‘검사내전’은 검사를 ‘블랙독’은 교사를 내세웠지만 이는 캐릭터들의 직업일 뿐, 전문성을 깊게 다루는 벽있는 구성이 아니라는 거였다. 이윽고 공개된 두 작품은 제작진이 예고한 것들과 맞닿았고 시청자 기대에도 부응하는 전개로 순항이 가능했다.

검사내전

‘검사내전’의 주역 이선균, 정려원, 이성재, 김광규 등 진영지청 검사들은 일할 때는 치열하기도 하지만 퇴근 후에는 맥주 한 캔 마시며 스트레스를 푸는 게 소소한 행복인 평범한 직장인이다. 점심시간에도 여느 대한민국 직장인들처럼 진지하게 메뉴를 고민하는 면모 또한 평범한 우리네 모습이었다.

소탈하고 인간미 넘치는 검사 이선웅(이선균 분), 엉뚱한 검사 홍종학(김광규 분), 차가울 것 같지만 은근 후배들을 챙기는 츤데레 부장검사 조민호(이성재 분), 열혈 워킹맘 검사 오윤진(이상희 분) 등 친근한 캐릭터들도 공감대 저격에 힘을 불어넣는다. 배경은 시골 도시 진영인 만큼 스쳐지나가는 풍경도 편안함을 가미한다. 실제 촬영은 경남 통영에서 이뤄져 항구 도시에서만 느낄 수 있는 바다 풍경, 지방 도시의 내음도 느낄 수 있다.

블랙독

‘블랙독’은 성인이라면 누구나 경험했을 법한 어렵고 힘든 사회생활초년기를 현실감있게 그리고 있다. 그렇게 되고 싶었던 기간제 교사가 됐지만 업무를 보고하는 작은 절차에서부터 난관에 직면한 고하늘(서현진 분)도 우리네 모습이 투영된 캐릭터로 눈길을 끌었다. 낙하산이라는 오해로 동료 교사들이 등을 돌리거나, 정교사 김이분(조선주 분)에게 휘둘리는 등의 설정으로 혹독한 사회생활 현실을 그대로 재현했다. 옅은 메이크업과 소탈한 오피스룩을 선택한 배우들의 외적인 노력도 열연과 함께 몰입도를 높였다.

물론 두 작품이 비슷한 지점만 갖춘 건 아니다. ‘검사내전’은 코믹과 호러도 적절히 섞어 웃음 코드까지 더했다면,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라는 이유만으로도 차별받는 무겁고 안타까운 현실도 짚는다.

아직 초반이라 흥행 여부를 예단할 수 없지만 드라마 침체기 속 호평과 화제성을 모두 잡았다는 건 분명 돋보이는 행보다. 향후 전개도 흔들림 없이 이어진다면 각 방송사 대표작으로 남을 가능성도 기대해봄직하다.

한 연예 관계자는 “두 작품은 누구나 공감할 수밖에 없는, 사회생활의 에피소드와 직장인들의 애환을 담았다. 모두 공감 코드가 큰 힘인데 혹여 향후 전개에서 직업의 전문성이 강조되는 전개로 나간다면 흥미가 떨어질 우려도 있다”라고 말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JTBC, tvN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