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 내려놓은 정려원X서현진, '현실 공감' 연기로 맞대결[SS스타]
    • 입력2019-12-18 06:00
    • 수정2019-12-18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정려원 서현진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정려원과 서현진이 주특기인 ‘멜로’를 잠시 내려놓고 ‘짠내폭발’ 현실물로 안방극장을 찾았다.

16일 첫방송에서 정려원은 JTBC 새 월화극 ‘검사내전’에서 좌천된 생활형 검사 차명주로, 서현진은 tvN 새 월화극 ‘블랙독’에서 기간제 교사 고하늘로 변신했다.

2017년 KBS2 ‘마녀의 법정’을 통해 한 차례 캐릭터 변신을 한 정려원은 또 한번 검사 역을 맡으며 변주한다. ‘마녀의 법정’에선 약자의 편에 서는 ‘안티히어로’적인 색채가 강했다면 ‘검사내전’에선 미디어 속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도시 진영에서 평범한 검사로 하루하루 살아가며, 그 속에서 마주하는 소박하지만 따뜻한 여운을 만들 예정이다. 첫방송 역시 기존 법정 드라마의 자극 대신 잔잔함을 택하며 시청자의 공감을 샀다.

MBC ‘내 이름은 김삼순’, tvN ‘풍선껌’, SBS ‘기름진 멜로’ 등 매작품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만나온 정려원. ‘검사내전’에서 그는 수석 검사에서 ‘검사들의 유배지’라고 불리는 시골 도시 진영에 내려와 자신과는 너무 다른 온도의 직장인 동료 검사들을 만나 변화하는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나갈 예정이다. ‘마녀의 법정’으로 KBS 연기대상 여자 최우수상을 받은 정려원이 또 한번 ‘인생캐’를 경신할지도 주목된다. 드라마 관계자는 “주인공 한 명만 스포트라이트를 받는다기 보다는 각자의 처지에 놓인 캐릭터 한 명 한 명에 공감하며 볼 수 있는 콘텐츠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page

정려원이 직장인으로서 검사를 그린다면, 서현진은 기간제 교사라는 현실적인 소재를 꺼내 들었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 초년생 서현진이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내용이다. 첫회부터 정교사와 기간제 교사들 간 미묘한 관계를 그려내며 묵직함을 던졌다. 교사라는 소재를 전면에 내세운만큼 기간제 교사에 대한 사회적 통념과 맞서고 편견을 극복해 나가는 서현진의 성장기가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통쾌함과 위로를 함께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전작들에서 인상깊은 생활 연기를 펼쳐온 서현진이기에 그의 강점을 살린 현실적 캐릭터의 ‘짠내 연기’가 어떤 공감력을 얻을지도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또 JTBC ‘뷰티 인사이드’, SBS ‘사랑의 온도’, tvN ‘또 오해영’ 등을 통해 상대 남자배우와 찰떡케미를 발산하며 주특기가 된 멜로 대신, ‘블랙독’에선 정교사 박성순 역으로 분하는 라미란과 ‘워맨스’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시청률 보증수표’로 주목받는 30대 연기자 정려원과 서현진은 동시간대에 시청률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시청률은 ‘검사내전’이 먼저 웃었다. 1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검사내전’ 1회 시청률은 5%(유료가구 기준)를 돌파하며 전국 기준 JTBC 드라마 첫 방송 최고 시청률 기록을 갈아치웠다. 반면 ‘블랙독’은 3.3% 시청률도 출발, ‘검사내전’ 보다는 못 미쳤지만 첫 방송된 16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며 높은 화제성을 기록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JTBC, tvN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