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차인하, 숨진채 발견 "사인 조사 중"…연예계 연이은 비보[SS이슈]
    • 입력2019-12-03 17:34
    • 수정2019-12-03 17:3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차인하2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배우 故차인하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향년 27세.

3일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는 이날 자택에서 숨진채 매니저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사인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판타지오 역시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참담한 심정입니다. 12월 3일 배우 차인하가 우리의 곁을 떠났습니다. 지금까지 차인하를 응원해주시고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여러분께 슬픈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가슴이 아픕니다. 아직도 믿기지 않는 소식에 애통한 마음뿐입니다”라며 비보를 전했다.

이어서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구보다 큰 슬픔에 빠졌을 유가족분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 줄 수 있도록 부디 루머 유포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장례는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를 예정입니다.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보냅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차인하는 하루전까지도 SNS에 꾸준히 근황사진을 전해오며 팬들과 소통했고, 현재 방영중인 MBC ‘하자 있는 인간들’에도 비중 있는 역할로 출연해왔기에 이 같은 비보는 더욱 충격으로 다가왔다.

드라마 측 역시 소식을 접하고 상황을 파악 중이다. 지난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한 차인하는 이후 드라마 ‘기름진 멜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에 이어 ‘하자 있는 인간들’까지 꾸준히 연기활동을 이어가며 차근차근 도약하고 있는 신예였다.

하지만 너무나도 갑자기 이른 나이에 세상을 등지게 된 것. 이에 대중과 누리꾼들의 애도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또 故설리, 故구하라가 세상을 떠난지 얼마 되지 않아 다시금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차인아. 연예계에 비보가 반복되면서 베르테르 효과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판타지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