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X무리뉴' 토트넘, 우승 트로피 들어 올릴 수 있을까? (영상)[뉴스서울]
    • 입력2019-11-25 17:58
    • 수정2019-11-25 17: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효정기자] 강하고 냉철하게 스포츠이슈를 분석하는 뉴스서울의 '강냉이'입니다.

주제 무리뉴 감독의 복귀전 대승 주인공은 손흥민(27·토트넘)이었습니다.


손흥민이 한국시간으로 지난 23일 영국 런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면서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해당 경기는 주제 무리뉴 감독의 토트넘 데뷔전이라 손흥민의 활약은 더욱 의미가 큽니다. 전반 36분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페널티 지역 왼쪽 왼발슛으로 첫 골을 성공시키며 무리뉴 감독에게 토트넘 부임 후 첫 골을 선물했습니다. 여기에 전반 43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루카스 모우라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며 상승세를 이어나갔습니다.


무리뉴 감독의 전술과 손흥민의 플레이 스타일은 잘 맞아떨어졌습니다. 무리뉴 감독은 안정적인 수비와 빠른 템포의 역습을 추구합니다. 손흥민의 폭발적인 스피드와,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드는 움직임, 그리고 골 결정력은 이러한 무리뉴 감독의 전술에 적합합니다.


이날 승리로 승점 17이 된 토트넘은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무리뉴 체제에서도 토트넘은 여전히 이적 등 여러 문제가 남아있습니다. 무리뉴 감독을 만난 토트넘은 어떻게 변화한 플레이를 보여줬을까요.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릴 수 있을까요?


이와 관련해 스포츠서울 축구 담당 박준범기자의 분석이 있겠습니다.


Q. 손흥민이 '첫 골 사나이'가 되어가는 거 같다.


Q. 첫 경기였지만 토트넘이 달라졌다는 느낌을 받았다.


Q. 경기 내용적으로도 달라진 부분들이 있었나?


Q. 손흥민과 무리뉴의 궁합은 어땠나?


Q. 무리뉴 체제 과제는 어떤 점이라고 보는가?


Q. 토트넘이 계속 부진했는데, 리그 반응은 어떻게 보는가?


Q. '무리뉴 더비'도 앞두고 있다.


Q. '우승 청부사' 무리뉴와 함께 토트넘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릴 가능성이 있을까?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hohyojeong@sportsseoul.com


출연 | 박준범기자 beom2@sportsseoul.com

영상 | 윤수경기자 yoonssu@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