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수, 그랑프리 6차 대회 쇼트프로그램 6위…콤비네이션 점프 실수
    • 입력2019-11-22 23:46
    • 수정2019-11-22 23:4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피겨 여자 싱글 임은수(신현고)가 올 시즌 두 번째 그랑프리 무대 쇼트프로그램에서 실수를 범하며 중위권에 머물렀다.


임은수는 22일 일본 삿포로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그랑프리 6차 대회 'NHK 트로피'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3.42점, 예술점수(PCS) 32.86점, 감점 1점으로 65.28점을 기록했다.


그는 자신의 쇼트프로그램 최고 점수(72.91점)를 깨지 못했다. 12명의 선수 중 6위를 기록했다.임은수는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하다 착지 불안으로 넘어져 수행점수(GOE) 2.36점이 깎였다.


러시아 알레나 코스톨나야는 85.04점으로 지난해 평창 올림픽 이후 채택된 신채점제 아래서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최고점을 찍으며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이 자랑하는 기히라 리카가 79.89점으로 뒤를 이었다. 평창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알리나 자기토바(러시아)는 66.84점으로 4위에 그쳤다.


임은수는 23일 프리스케이팅에서 만회를 노린다.


김현기 silv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