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와 손흥민, 서로 포옹…명장과 에이스 드디어 만나다
    • 입력2019-11-22 08:49
    • 수정2019-11-22 08:4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KakaoTalk_20191122_084750404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을 끌어안고 있다. 출처 | 토트넘 SNS
[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명장과 에이스가 만났다.

토트넘 새 지휘봉을 잡은 주제 무리뉴 감독과 이번 시즌 최다 득점을 기록하고 있는 에이스 손흥민이 웃으며 스킨십을 나눴다.

무리뉴 감독은 22일 영국 런던 토트넘 훈련장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부임 두 번째 훈련을 진행했다. 올해 토트넘이 쓰는 색깔 보라색 점퍼를 입은 무리뉴 감독은 첫 훈련부터 선수들과 포옹하고 악수하는 등 정서적인 교감 나누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충격적인 경질로 어수선할 수 있는 팀 분위기 수습에 나서고 있다.

무리뉴 감독의 교감 대상 중 손흥민이 빠질 수 없다. 손흥민은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서 5골,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 3골 등 총 8골을 터트리며 해리 케인과 팀내 득점 공동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에서 그나마 16강에 근접한 이유가 바로 손흥민 활약 덕분이다.

그런 손흥민을 무리뉴 감독이 챙기는 것은 당연하다. 토트넘 구단은 22일 SNS를 통해 둘이 포옹하는 짧은 동영상을 공개했다. 무리뉴 감독이 먼저 다가가 손흥민을 끌어 안았다. 이에 손흥민도 환하게 웃으며 ‘명장’에게 안겼다.

손흥민은 자신이 아버지처럼 존경하던 포체티노 감독을 떠나보냈다. 그러나 축구 스타일만 놓고 보면 무리뉴 감독과 더 잘 어울린다. 무리뉴 감독은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토트넘-맨시티전을 해설하던 중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의 능력은 최고라고 평가한 적이 있다. 그런 둘이 한 팀에서 만나 의기투합을 준비하고 있다.

silv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