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수석부회장,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업체 변모 도모"…美조지아공장 양산 10주년 기념식
    • 입력2019-11-20 16:49
    • 수정2019-11-20 16:4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 기아차 미국 조지아공장, 2009년 11월 ‘쏘렌토’ 생산 시작으로 가동 10년째
191119 (사진) 기아차 조지아공장 10주년 기념식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주지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191119 (사진) 기아차 조지아공장 10주년 기념식 3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주지사, 스튜어트 카운테스 조지아공장 최고관리책임자(COO).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스포츠서울 이혜라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현대차그룹을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업체로 변모시키는 등 고객 중심적 기업으로 발전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18일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에 위치한 조지아공장 현장에서 열린 ‘조지아공장 양산 10주년 기념행사’에서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업체로 변모해, 향후 자동차는 물론 개인용비행체(PAV), 로봇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더욱 고객 중심적 기업으로 발전해 전 세계 인류의 진보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주지사, 드류 퍼거슨 연방 하원의원, 주애틀랜타 김영준 총영사를 비롯해 현지 정관계 인사, 기아차 임직원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관계자들과 공장 임직원들에 감사를 전하는 한편, 글로벌 자동차산업의 혁명적 변화를 언급하며 현대차그룹의 미래 청사진을 거듭 강조했다.
기아차 조지아공장 전경.
기아차 조지아공장 전경. 제공 | 기아자동차
기아차 미국 조지아공장은 지난 2009년 11월 ‘쏘렌토’를 처음 생산한 후 올해로 10년째를 맞았다.

중국, 유럽에 이어 건설된 기아차의 세 번째 글로벌 생산 거점으로서, 미국시장 공략을 위한 핵심 기지 역할을 담당했다. 약 261만2천㎡ 부지에 프레스, 차체, 도장, 조립 등 일관 생산체제를 갖춘 자족형 완성차 생산공장으로 건설돼, 현재 연산 34만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K5, 쏘렌토, 텔루라이드 3개 차종을 생산하고 있다.

조지아공장에서 가동 첫 해인 2009년 1만5005대를 생산한 후, 2013년 누적 생산 100만대를 넘어섰으며, 올해 9월 300만대를 돌파했다.

기아차는 조지아공장의 본격 가동을 계기로 안정적인 공급 체제를 확보하며 관세, 물류 등 비용 절감과 환리스크 감소로 인한 수익성 개선 등을 통해 진정한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기아차는 1994년 세피아와 스포티지를 수출하며 미국시장에 첫 진출한 이후 28년 만인 지난해 3월 누적 판매 800만대를 돌파했다. 설립 이전 연간 판매 20~30만대 수준에서 조지아공장 생산 차량이 본격적으로 판매되기 시작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는 연평균 55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쏘렌토.
쏘렌토. 제공|기아자동차
기아차는 세계 최고 권위의 품질조사인 미국 제이디파워(J.D Power)의 ‘2019 신차품질조사’에서 5년 연속 일반 브랜드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리오, K3, 스포티지, 카니발이 각각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한 것과 더불어 물론 조지아공장 생산 차량인 쏘렌토, K5가 각각 차급별 우수 품질 차종으로 선정됐다. 지난 2016년, 2017년에는 프리미엄 브랜드까지 포함한 전체 브랜드 순위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한편 기아차는 미래차 시장 대비 전략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업체로의 변신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최근 자율주행 관련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앱티브(APTIV)와 합작법인 설립을 발표하고, 자율주행 전문기업인 오로라(Aurora)에 전략 투자를 단행하는 등 미국 내 미래 모빌리티 전략 행보도 속도를 내고 있다.
hrle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