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취소' 베트남, 태국과 0-0 무승부…조 1위 지켰다[현장리뷰]
    • 입력2019-11-19 23:51
    • 수정2019-11-19 23: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
0-0으로 끝난 경기. 하노이 | 이용수기자

[하노이=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베트남이 태국을 상대로 무승부를 거뒀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한국시간 19일 오후 10시 베트남 하노이의 미딩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G조 5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홈에서 득점 없이 비긴 베트남은 승점 1을 추가해 11점으로 조 1위를 유지했다. 앞서 말레이시아가 인도네시아를 이겨 승점 9를 획득하면서 태국은(8점)은 3위로 밀려났다.

경기 초반 베트남은 꽝하이와 티엔린, 반토안 스리톱을 앞세워 공세를 펼쳤다. 안정적으로 수비를 구축하면서도 최소한의 인원으로 공격을 시도하는 모습이었다. 태국의 경우 베트남의 강력한 수비에 막혀 결정적인 기회를 잡지는 못했다.

접전 속 처음으로 기회를 잡은 쪽은 태국이었다. 전반 28분 태국이 코너킥을 올리는 상황에서 페널티박스 안에서 양팀 선수들이 치열하게 몸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주심은 베트남 수비수가 반칙을 범했다고 판정하며 태국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위기에 놓인 베트남은 골키퍼 당반람의 활약으로 실점을 막았다. 키커로 나선 분마탄의 강력한 슛을 당반람이 방향을 읽어 뛰어 선방했다.

위기를 넘긴 베트남은 30분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두훙둥이 강력한 헤더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주심은 베트남의 반칙을 선언했고,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이후 양팀은 물러서지 않고 치열하게 경합했지만 더 이상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지는 못했다. 베트남은 주도권을 쥐고 태국을 몰아부쳤으나 페널티박스 안에서의 세밀한 플레이가 살아나지 않으면서 득점 기회를 잡지 못했다. 태국은 종료 1분 전 위라왓노돔의 강력한 왼발슛이 옆그물을 때리면서 기회를 날렸고, 전반전은 그대로 끝났다.

PK
베트남 선수들이 골키퍼 당반람의 페널티킥 선방 후 기뻐하고 있다. 하노이 | 이용수기자

후반전에도 베트남은 경기의 주도권을 쥐었다. 한 번 상대 지역으로 넘어가면 프리킥나 코너킥을 얻어내 세트피스를 통해 적극적으로 기회를 만들었다. 후반 6분에는 반토안의 강력한 발리슛이 골대 위로 살짝 넘어가면서 선제골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베트남은 후반 10분 반토안 대신 퐁동두이가 들어가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퐁동두이의 빠른 발을 활용해 기회를 모색하겠다는 작전이었다. 후반 26분 베트남은 또 다른 공격 옵션인 콩푸엉이 들어갔다. 홈에서 승리하기 위한 박 감독의 의지가 느껴지는 교체 카드였다.

베트남이 주도권을 쥐고 공세를 펼친 반면 태국은 좋은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점유율에서는 태국이 앞섰으나 거의 수비 진영에서 공을 소유했을 뿐 베트남 위험 지역까지는 접근하지 못했다. 에이스인 차나팁 송크라신도 눈에 띄는 플레이를 하지는 못했다.

경기 막판으로 갈수록 양팀은 더 조심스럽게 경기를 운영했다. 한 번 실점하면 패배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무리하게 공격을 시도하기보다는 차분하게 기회를 찾는 모습이었다. 후반 35분 태국이 박스 안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었으나 수비수들의 육탄 방어로 위기를 넘겼다. 이후에도 태국은 수차례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위력적이지는 않았다.

베트남은 후반 38분 베테랑 공격수 안둑까지 들어가며 교체 세 명을 모두 공격수로 바꾸는 선택을 했다. 그러나 끝까지 득점하지 못했고 경기는 그대로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