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빅 피쉬' 개막 앞두고 이색 마케팅
    • 입력2019-11-18 09:21
    • 수정2019-11-18 09: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보도자료용_첨부이미지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뮤지컬 ‘빅 피쉬’(제작 CJ ENM)가 오는 12월 4일 개막에 앞서 이색 마케팅을 준비했다.

뮤지컬 ‘빅 피쉬’는 과거, 현재, 상상을 오가는 에드워드의 인생스토리를 통해 우리에게 ‘판타지가 필요한 이유’를 알려주는 뮤지컬이다. 다니엘 월러스의 소설 ‘빅 피쉬’와 팀 버튼 감독의 판타지 영화 ‘빅 피’를 원작으로 한다.

제작사 CJ ENM은 ‘빅 피쉬’의 국내 초연을 앞두고 작품의 트레이드 마크로 꼽히는 노란 수선화를 활용해 이색 포토존을 설치하는 등 관객들에게 색다른 이벤트를 제공했다.

서울 일대 핫-플레이스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공연장이 아닌 일상의 장소에서 ‘생활 속 문화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 을지로에 소재한 ‘유에서 유’를 비롯해 ‘꾸까’ 이태원점과 광화문점에 ‘빅 피쉬’ 팝업 포토존을 설치하고, 특별 한정 메뉴 출시 또는 플라워 클래스를 진행하고 있다.

을지로 ‘유에서 유’는 ‘빅 피쉬’의 비주얼을 배경으로 추억을 인증할 수 있는 포토존을 비롯해 다양한 재철 식재료를 사용한 ‘빅 피쉬’ 한정 세트 메뉴를 출시할 예정이다. 제작사 CJ ENM은 “서울 일대 공간에 작품의 비주얼과 콘셉트를 활용한 포토존을 설치해 공연을 관람하기 전부터 작품의 아름다운 세계를 알리고 직간접적으로 체험하게 하고자 찾아가는 포토존을 기획했다. 특히, 뮤지컬 ‘빅 피쉬’에서 에드워드와 산드라의 사연에 등장하는 수선화를 적극 활용했다”고 전했다.

뮤지컬 ‘빅 피쉬’는 가족을 위해 위대해질 수밖에 없었던 허풍쟁이 아버지 에드워드와 한때는 아버지를 우상으로 여겼던 아들 윌이 아버지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낭만적인 허풍쟁이 에드워드 역에는 남경주, 박호산, 손준호가, 에드워드의 아내 산드라 역에는 구원영, 김지우. 진실을 찾는 아들 윌 역에는 이창용, 김성철, 현명하고 사랑스러운 윌의 약혼자 조세핀 역에는 김환희가 출연하며, 오는 12월 4일부터 2020년 2월 9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eggroll@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