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우가 3명? 무서웠던 日 벌떼마운드, 한국 2연패 좌절[프리미어12]
    • 입력2019-11-17 22:08
    • 수정2019-11-17 22:1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양현종, 실투 하나가...
야구대표팀의 양현종이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진행된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3-4로 뒤진 2회 이닝을 마친 뒤 덕아웃으로 향하고있다. 도쿄(일본)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 한국이 대회 2연속 우승에 실패했다. 초반 기선제압엔 성공했으나 일본의 ‘벌떼 마운드’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17일 한국은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 결승전 맞대결을 펼쳤다. 이날 한국은 3-5로 패해 일본에게 왕좌를 내줬다.

초반에는 맹공을 퍼부으며 승기를 잡는 듯했다. 1회초 무사 1루 타석에 선 김하성이 상대 선발 야마구치 슌의 포크볼을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뽑아냈다. 이어 2사 상황 들어선 김현수까지 우중간을 넘기는 솔로포를 쳐 3-0 리드를 잡았다. 이는 김현수의 국가대표 첫 홈런으로 대표팀의 분위기를 한층 더 끌어올리기 충분했다. 한국은 두 번의 홈런으로 초반 분위기를 가져오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선발 양현종이 크게 흔들리며 한 순간에 리드를 내줬다. 양현종은 1회말 스즈키 세야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으며 한 점을 내줬다. 4회에는 더 큰 위기를 맞았다. 4회말 2사 1, 2루 상황 상대 타자 야마다 테츠토에게 역전 쓰리런을 내줘 3-4로 역전당했다. 에이스의 뼈아픈 부진이었다. 이날 양현종은 3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4실점 4자책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4회말부터는 이영하와 조상우 그리고 하재훈이 차례로 마운드를 이어 받았다.

끝까지 쫓아가는 신세였다. 3-4 승부가 계속되던 7회초 조상우는 선두타자 시카모토 하야토에게 좌익수 뒤를 넘기는 2루타를 맞았다. 이어 아사무라 히데토에게 적시 1루타를 내주며 한 점 더 실점했다. 결국, 한국은 9회까지 2점차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패했다.

촘촘했던 일본 투수진의 벽을 넘지 못한 것이 패인이었다. 이날 일본의 투수들은 다카하시 레이와 다구치 가쓰토 두 명의 투수가 2이닝 동안 던진 것을 제외하고 모든 투수가 한 이닝씩을 맡아 무실점을 이어갔다. 특히, 6회부터 8회를 책임진 나카가와 고타, 카이노 히로시, 야마모토 요시노부 등 3명의 불펜진은 150㎞ 이상의 패스트볼과 140㎞대의 포크볼 등으로 한국 타선을 꽁꽁 묶어뒀다. 아쉬운 패배였다. 쓰라린 패배의 아픔을 겪은 대표팀은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 확보로 위안을 삼아야 했다.
younw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