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전반부터 강타…베트남, UAE전 전반전 1-0 리드[현장리뷰]
    • 입력2019-11-14 22:56
    • 수정2019-11-14 22:5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KakaoTalk_20191114_224510721_01
베트남 선수들이 UAE전 선제골 뒤 환호하고 있다. 하노이 | 이용수기자

[하노이=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박항서 매직’이 전반전 45분간 베트남을 들썩였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중동의 강호 아랍에미리트연합(UAE)와 전반전을 리드한 채 마쳤다. 베트남은 14일 오후 10시 수도 하노이 미딩국립경기장에서 킥오프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G조 4차전 UAE와 홈 경기에서 전반 43분 응우옌 띠엔린의 선제골에 힘입어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끝냈다. 베트남은 G조에서 2승1무(승점 7)로 2위를 달리고 있다. G조 톱시드국인 UAE는 지난달 태국에 일격을 당해 2승1패(승점 6)로 3위다.

이날 경기는 베트남이 홈팀임에도 불구하고 쉽지 않을 승부를 펼칠 것으로 예상됐다. UAE가 비록 1패를 안고 있으나 지난 1월 아시안컵에서 4강까지 오르는 등 서남아시아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등과 함께 터줏대감으로 군림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 감독도 경기 전날 “UAE가 우리와 경기에서 승부를 보려고 한다”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실제로 전반전 중반까진 UAE가 주도권을 잡는 모양새였다. 하지만 베트남은 전반 막판 들어 기세를 높여갔다. 박 감독이 예고했던 선수비 후공격이 맞아떨어지면서 원정팀을 압박해 나가기 시작했다.

전반전 주인공이 바로 띠엔린이었다.띠엔린은 전반 37분 단독 찬스 때 UAE 왈리드 압바스 무라드의 태클에 넘어졌다. 일본인 주심은 곧장 레드카드를 꺼냈고, 베트남은 수적 우세를 점했다.

그리고 전반 44분 경기장에 모인 4만 관중이 환호했다. 띠엔린이 아크 정면 먼 곳에서 쏜 오른발 로빙 슛이 곡선을 그린 뒤 골망을 출렁였기 때문이다. 그야말로 아름답다는 말이 딱 어울리는 득점이었다. 이어 종료 휘슬이 울렸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