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은 아나운서, 기업 K사 며느리 됐다…해외서 비공개 결혼
    • 입력2019-11-13 16:24
    • 수정2019-11-13 16: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강서은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강서은(35) KBS 아나운서가 유명 기업인 K사 회장의 며느리가 됐다.

13일 한 매체는 강서은 아나운서가 최근 해외에서 양가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조용히 결혼식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서은 아나운서는 지인들조차 결혼 사실을 알지 못할 정도로 조용히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KBS 측은 사생활이라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아시아나항공 승무원 출신인 강서은 아나운서는 MBN 아나운서로 3년간 재직하다 2014년 KBS로 이직해 31세의 나이로 지상파 최고령 아나운서로 입사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도전! 골든벨’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을 진행하며 주목받은 그는 최근 출연해오던 프로그램에서 갑자기 하차하고 휴직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KB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