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예능 대세" 허재, 제2전성기 연 농구 대통령[SS스타]
    • 입력2019-11-09 06:00
    • 수정2019-11-09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허재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허재 전 농구국가대표팀 감독이 카리스마를 내려놓고 예능 대세로 종횡무진 중이다.

현재 허재가 고정 출연인 프로그램은 JTBC ‘뭉쳐야 찬다’, MBN ‘자연스럽게’,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이며 최근 얼굴을 비춘 예능만 해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MBC ’라디오 스타‘, SBS ’미운 우리 새끼‘ 등이다.

웬만한 예능에 모두 허재가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활동 반경만 놓고 봐도 방송가를 장악한 허재의 위치를 짐작할 수 있다. 광고계에서도 러브콜을 받고 있으니, 이처럼 허재는 예능에서 보인 허당기 가득한 인간적인 매력으로 제2 전성기를 열었다.

허재가 예능인으로 꽃을 피운 건 지난 6월 JTBC ‘뭉쳐야 찬다’를 만나면서부터다. 코트 위에서 “이게 블락이야?”라며 심판에게 강하게 항의하던 모습, 개념 없는 질문을 건넨 중국 기자에게 “말 같지도 않은 소리를 하고 그래. 짜증 나게”라며 욱한 후 기자회견을 박차고 나가는 모습은 온데간데없다.

허재

‘뭉쳐야 찬다’ 속 허재는 축구를 잘하고자 하는 열정과 반대로 몸은 따라주지 않아 몸 개그를 선보이고, 털털하고 솔직한 입담도 뽐내며 매회 웃음을 수놓고 있다. 부족한 축구 실력, 여기에서 비롯되는 실수, “그것은 아니지”라고 반응하는 허재 표 농담 등이 큰 덩치와 묘한 합을 이뤄 허재만의 캐릭터가 구축됐다. ‘뭉쳐야 찬다’가 흥행까지 성공하면서 믿고 보는 예능인으로 거듭난 허재다.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아내 이미수 씨와 동반 출격해 현실 부부 케미까지 보이고 있다. 오랜만에 만난 아내를 보고 반가워하기보다 침묵을 지킨다거나 아내의 잔소리에 눈치를 보는 등 평범한 우리네 아버지 같은 느낌을 준다. 주변을 깔끔하게 정리하는 의외의 면모도 내보인다. 전부 리얼하면서 반전 매력인 면면으로 인간 허재의 모습이 가득하다.

허재는 최근 방송계 진출한 스포츠 스타들 중 가장 돋보이는 활약으로, 스포테이너들의 활동 확장에도 충분히 영향력을 발휘할 태세다. 방송 관계자들은 허재만의 힘을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움’으로 꼽았다.

한 관계자는 “예능인들 중에서는 리액션까지 염두해 방송에 임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허재 씨는 꾸밈이 없다. 계산을 안 하다 보니 서슴없이 액션을 취하는 경우도 많은데, 이런 부분이 부담스럽거나 불편하게 보여지지 않는다. 연륜에서 묻어 나오는 자연스러움이 더해진 허재 씨만이 가진 캐릭터다. 이런 부분이 재미를 주면서 예능계에서도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