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3분기 연결영업익 1031억…전년比 40.1%↑
    • 입력2019-11-06 17:32
    • 수정2019-11-06 17: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매출 2891억원 25.1% 증가…‘램시마SC’ 유럽허가와 ‘트룩시마’ 미국허가 대응차원 사전공급

셀트리온 제2공장 전경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제2공장 전경. 제공|셀트리온

[스포츠서울 이정수 기자] 셀트리온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10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891억원으로 25.1% 늘어났다.

회사는 ‘램시마·허쥬마·트룩시마’ 등 주요 바이오시밀러 제품이 전반적으로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유럽 내 시장점유율은 안정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또 자회사 셀트리온제약 간장약 ‘고덱스’ 매출 증대, 다국적제약사 테바(TEVA) 편두통 치료제 ‘아조비(AJOVY)’ 위탁생산(CMO) 공급 계약 등도 매출액 향상에 기여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램시마SC 유럽 허가 승인 후 출시와 트룩시마 미국 출시 등에 미리 대응하기 위한 공급 물량 증가로 이번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며 “셀트리온 제품 글로벌 시장점유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셀트리온은 대장암, 자가면역질환, 알레르기성 천식 치료제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글로벌 임상을 진행 중”이라며 “2030년까지 매년 1개 제품 이상 후속 바이오시밀러 허가를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leej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