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시아버지, 내 CD 다 모으신 팬..사랑받는 며느리 기쁘다"[SS인터뷰①]
    • 입력2019-10-23 07:00
    • 수정2019-10-23 0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정현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가수 겸 배우 이정현이 결혼 후 한층 더 발랄해졌다.

최근 개봉한 영화 ‘두번 할까요’에서 성격 차이로 이혼한 선영 역을 맡으며 코믹 연기를 선보인 이정현은 실제는 깨소금 신혼생활을 하고 있는 중이다. 얼마전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에 출연해서도 결혼과 남편 이야기로 눈길을 모은 바 있는 이정현은 ‘두번 할까요’ 촬영을 마무리할 즈음 신랑을 만나 올초 결혼했다. 또, 이번 영화가 결혼 후 첫 스크린 작인 만큼 화제는 단연 이정현의 결혼이 됐다.

극중 이혼식이라는 파격적인 설정까지 나오는 등 결혼에 대한 다양한 생각이 들게 하는 모습인데, 어떻게 이 영화 직후 결혼에 골인하게 됐을까. 이정현은 “영화 촬영 내내 권상우-이종혁 두 오빠가 실제로는 와이프들에게 잡혀서 살면서 애기들 돌보는 모습이 진짜 좋아보였다. 영화보다는 실제 배우들의 (결혼생활)모습이 좋아보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서 “결혼을 하고 싶은데, 결혼을 하려면 사람을 많이 만나라고 하던데, 방법이 없더라”고 한 이정현은 “그래서 친한 언니 통하고 통해서 (신랑을)만났다. 소개팅은 처음이었다”며 신랑과의 첫만남을 회상했다. 또, 남편에 대한 첫 인상으로는 “너무 착해보이는 남자가 너무 떨고 있더라. ‘완전 팬이었다’고 이야기해주는데, ‘이렇게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이 있었구나’ 싶었다”면서 “한두번 만났는데 믿음이 가서 바로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정현
이정현은 남편뿐 아니라 시아버지도 자신의 팬이었다며 활짝 웃었다. 그는 “시아버지가 내 오랜 팬이시더라. 제 CD는 다 갖고 계시더라. 제 노래 말고도 백지영 언니 노래도 좋아하신 분이셨더라. 너무 다행이었다. 나는 사랑받는 며느리다. 되게 감사하다. 이렇게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이 있구나 했다”며 기뻐했다.

방송에서도 공개했듯 남편과 만나서 결혼한 지금까지 단 한번도 싸운적이 없다는 이정현은 “원래도 착한데, 결혼하니 더 착해졌다”며 신랑을 칭찬하며 만면에 미소가 떠나질 않았다. 이정현은 결혼 후 가장 달라진 점을 묻자 “집에 가면 항상 남편이 기다리고 있으니까 너무 좋다. 원래는 그 반대가 되어야할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이제는 영화촬영장에서 밤새는 일은 없으니까 좋다. 그래도 대학병원이라 일찍 끝나는 편이라서 집에 가면 항상 남편이 있고 든든하고 편하고 마음이 좋다”며 행복감을 한껏 드러냈다.

cho@sportsseoul.com

사진 | kth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