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라·강해림, 판타지오 복귀…전속계약 분쟁 종료
    • 입력2019-10-21 10:13
    • 수정2019-10-21 10: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판타지오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최윤라와 강해림이 소속사 판타지오로 복귀한다.

21일 판타지오 측은 최윤라와 강해림이 판타지오와의 전속계약이 유효함을 인정하고, 복귀해 본격적인 연예 활동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속계약 관련 분쟁이 있었던 강한나, 임현성, 최윤라, 강해림 모두 판타지오로 복귀하게 됐고 판타지오는 지난 1년 반 이상 진행된 전속계약 관련 모든 분쟁이 종료됐음을 알렸다.

최윤라와 강해림은 판타지오와의 전속계약 관련 소송에서 재판부의 조정에 따라 원만히 합의에 이르게 되었고 모두 판타지오로 복귀했다. 최윤라와 강해림은 전속계약이 유효함을 인정했고 판타지오는 최윤라와 강해림에게 이와 관련해 더 이상 문제 삼지 않기로 하였다.

최윤라와 강해림은 “이번 조정 과정에서 판타지오 경영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이번 합의 과정에서 많은 것을 이해하고 배려해주신 판타지오 관계자분들에게 감사하고, 앞으로 판타지오에서 좋은 활동으로 보답할 테니 애정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판타지오 역시 “최윤라와 강해림이 다시 판타지오로 복귀하여 함께 하게 되었다”며 “당사는 앞으로 최윤라와 강해림의 성장과 안정적인 연예 활동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판타지오를 대리해 이번 사건을 승소로 이끈 법무법인 제하의 김태우, 이춘상 변호사는 “판타지오가 전속 계약 분쟁에 있었던 아티스트 전원을 대상으로 승소를 거둔 것은 연예인 전속계약 분쟁사건 중에서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며 이번 재판부의 판단은 “건강한 연예산업의 발전을 위하여 계약 준수의 존엄성을 중시 한 합리적인 결정으로 향후 전속계약 분쟁에 중요한 기준점을 세운 것이다”고 덧붙였다.

판타지오는 경영진 교체 과정에서 전속계약 관련 분쟁이 있었던 배우 강한나, 임현성, 최윤라, 강해림과 다시 전속계약 관계를 유지하게 되었으며 향후 안정적인 경영 기반 하에 활발한 매니지먼트 활동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올 초 판타지오로 복귀한 강한나는 JTBC ‘혼족어플’, Olive ‘치킨로드’ 등에 출연, 판타지오의 적극적인 매니지먼트하에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임현성 역시 곧 차기작으로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판타지오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