룰라 김지현 "고1·중2 아들 있어, 시험관도 7번"…시청자 응원 봇물
    • 입력2019-10-21 08:21
    • 수정2019-10-21 08: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지현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룰라 멤버 김지현이 아들이 두 명이 있다고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룰라 이상민, 채리나, 가수 바비킴과 만난 김지현은 결혼 4년차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김지현은 고1, 중2 아들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에 바비킴은 “아이가 있었냐”고 놀라 물었다. 이를 본 이상민은 “결혼한 남편 분이 아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현은 “4년 전 결혼한 남편에게 아이 둘이 있다. 큰 애가 고1이고 작은 애가 중2다. 둘 다 아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요즘 나에게 가장 큰 일과는 아이들 학교 보내는 것”이라며 “아침에 아이들을 깨워서 보내는 것이 큰 일이더라. 요즘 옛날 엄마 속썩인 생각도 많이 난다”고 이야기했다.

자녀 교육에 대한 고민도 털어놨다. 김지현은 “나는 중2 애들이 TV에서만 그런 줄 알았다. 근데 우리 아들도 똑같더라”며 “처음에는 당황했다. 갑자기 ‘아빠 저한테 터치 안 하시면 안돼요?’ 하더라. 자기 사생활이라더라. 너무 놀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지현은 “아이들이 있는 것을 숨기려고 한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여기까지 왔다”며 “딱히 어디 먼저 이야기할 기회가 없었던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들이 둘 있어서 정말 든든하다. 이제는 딸이 한 명 있으면 좋을 것 같다”며 “시험관을 7번했는데 잘 안됐다. 문제는 나이라고 하더라. 주시면 감사하겠지만, 주시지 않아도 아들 둘이 있으니까 괜찮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지현은 2016년 10월 말 2세 연하 사업가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김지현의 고백에 방송 후 많은 네티즌들이 아들들을 키우면서 시험관 시술에 계속 도전하고 있는 그에게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SB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