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GONG YOO) "정유미와 신혼 연기, 보기 힘들더라" 웃음 ('82년생 김지영' 언론시사회) [SS쇼캠]
    • 입력2019-10-14 18:26
    • 수정2019-10-14 18:2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수경기자] 배우 공유, 정유미가 세 번째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14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배우 정유미, 공유 등이 참석한 가운데 '82년생 김지영'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정유미와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 공유는 "활동한지 꽤 됐고 오래 알고 지냈다.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어 좋았다"라며 "이제 막 시작하는 게 아니라 같이 살고 있는 부부 모습이어서 더 연기하는데 편하고 좋지 않았나"라고 답했다.


이어 "신혼신, 회상신이 영화에서 밝은 신인데 보기 좀 힘들더라"라며 웃으며 말했다.


정뮤지는 "편한 사이인데 부부로 만나 이런 호흡을 한 것이 감사하다. 짧은 시간 안에 해야 하고 알고 지내는 사이라 더 편했다.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23일 개봉 예정이다.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