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원투펀치' 신진서-박정환, 농심배 우승컵 탈환 나선다!
    • 입력2019-10-10 16:29
    • 수정2019-10-10 16: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농심배 최종국. 당이페이(승자-오른쪽) vs 박정환
[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신진서 박정환, 원투펀치를 믿는다!”

한중일 ‘바둑 삼국지’, 농심신라면배가 개막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우승컵 전쟁에 돌입한다. 제21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본선 1차전이 15일부터 18일까지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주중한국문화원에서 펼쳐진다. 대회에 앞서 14일 오후 6시(현지시각)부터 그랜드 밀레니엄 베이징 호텔에서 대진추첨을 겸한 개막식이 열린다.

주최국 한국은 랭킹 시드를 받은 신진서 9단을 비롯해 국내선발전을 통과한 박정환ㆍ이동훈ㆍ원성진 9단과 와일드카드를 받은 김지석 9단이 팀을 이뤘다. 대표팀 전원이 농심신라면배 대표로 출전한 경험이 있는 한국팀 5명의 본선 합산 성적은 24승 18패를 기록 중이다. 평균나이 26세인 한국이 10대의 패기와 20ㆍ30대의 노련함으로 2년 만에 우승컵 탈환에 도전한다.

대표팀의 막내지만 랭킹 1위로 시드를 받은 신진서 9단은 2018년 이후 2년 만에 본선 무대를 밟았다. 첫 출전한 19회 대회에서 1승도 거두지 못하고 탈락해 아쉬움을 남겼던 신진서 9단이 랭킹 1위다운 면모를 과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9회와 20회 대회에서 랭킹 시드를 받았던 박정환 9단은 2년 만에 국내선발전에 출전해 김진훈ㆍ박건호 4단, 박승화 8단, 이지현 9단을 연파하고 8년 연속 본선에 진출했다. 이 대회에서 9승 5패를 기록 중인 박정환 9단은 첫 출전한 15회에서 2연승을 거둬 우승을 이끈 바 있다.

2016년 18회 대회 이후 3년 만에 본선에 오른 이동훈 9단은 양우석ㆍ최재영 4단, 박하민 6단, 한상훈 8단에게 승리하며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농심신라면배 본선에서는 2패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대표팀의 ‘맏형’ 원성진 9단은 국내선발전 결승에서 이창호 9단에게 승리해 13회 대회 이후 8년 만에 본선에 진출했다. 5회 대회에서 거둔 3연승을 포함해 4승 4패의 성적을 올렸다.

19회 대회에서 중국 당이페이ㆍ커제 9단에게 승리해 5년 만에 한국팀에 우승컵을 안겼던 김지석 9단은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대표팀에 합류했다. 11회 대회 3연승, 13회 대회 4연승, 19회 대회 2연승을 거둔 김지석 9단이 이번 대회에서도 연승행진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평균나이 22세로 3국 중 가장 어린 대표팀을 구성한 중국은 랭킹 1위 커제 9단을 비롯해 판팅위ㆍ미위팅ㆍ양딩신ㆍ셰얼하오 9단이 한팀을 이뤄 대회 여덟 번째 우승컵 사냥에 도전한다.

일본은 랭킹 1위 이야마 유타 9단과 무라카와 다이스케ㆍ야마시타 게이고 9단, 이치리키 료ㆍ쉬자위안 8단이 대표팀으로 출전해 레이스를 펼친다.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고 (주)농심이 후원하는 농심신라면배의 우승상금은 5억원이며, 본선에서 3연승하면 1000만원의 연승상금(3연승 후 1승 추가 때마다 1000만원 추가 지급)이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가 주어진다.
ink@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