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비키니로 남심을 저격한 윤체리, "블랙으로 깊어가는 가을을 표현했어요"
    • 입력2019-10-10 15:39
    • 수정2019-10-10 15:3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윤2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20만 명의 팔로워를 자랑하는 파워 인플루언서 윤체리가 최근 자신의 SNS에 카리스마 넘치는 블랙 모노키니로 절정의 고혹미를 자랑했다. 사진 속에서 윤체리는 깊게 파인 모노키니로 완벽한 S라인은 물론 D컵의 볼륨감을 더욱 두드러지게 했다.

윤체리는 “최근 블랙을 주제로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간결하고 강렬한 모노키니로 깊어가는 가을을 표현했다. 내가 생각했던 주제에 맞게 화보가 고급스럽게 나왔다”고 전하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지난 2015년부터 모델 활동을 시작한 윤체리는 올해 KIC-CUP 투어링카 레이스‘의 대표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이전에는 CJ슈퍼레이스, 넥센스피드레이싱 대회에 모델로 활동하며 KIC(전남 인터내셔널 서킷)을 비롯해서 용인 스피드웨이, 인제 스피디움에서 화려한 매력을 발산했다.

윤체리는 170cm의 큰 키와 35(D컵)-24-35의 호리병 몸매로 한국을 대표하는 섹시모델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비키니와 란제리에 최적화된 모델로 평가받으며 관련 광고업계의 뜨거운 러브콜을 받고 있다.

또한 윤체리는 ’바디쉐이크‘라는 퍼포먼스 그룹의 멤버로 활동하는 등 노래와 춤에도 소질을 보이고 있다. 여러 행사에서 화려한 퍼포먼스로 남성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윤3

윤4

rainbow@sportsseoul.com 사진출처 | 윤체리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