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오세근 "농구선수 연봉 TOP3, 사기 피해로 연봉 날려"
    • 입력2019-10-09 16:08
    • 수정2019-10-09 16: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라스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농구선수 오세근이 사기 피해를 고백했다.

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출연하는 ‘왕좌의 게임’ 특집으로 꾸며진다.

오세근이 사기를 당했다고 고백한다. ‘농구 선수 연봉 TOP 3’에 들 정도로 어마어마한 연봉을 받는다는 그는 안타깝게도 사기로 연봉을 날렸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뿐만 아니라 이 사기에 김연경도 연관이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오세근은 신개념 ‘로우 텐션’ 캐릭터로 시선을 끈다. 분위기를 휘어잡는 차분함으로 뜻밖의 폭소를 유발한 것. 이어 그는 김연경에게 “어떻게 해야 톤을 올릴 수 있어?”라고 귓속말을 하다 걸려 웃음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오세근은 한국 최초 유일무이 기록 보유자로도 관심을 집중시킨다. NBA(미국 프로 농구)에서도 단 4명의 선수만이 이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농구판을 뒤흔드는 초특급 선수 오세근의 ‘라디오스타’ 출연에 벌써부터 농구 팬들의 관심이 높다.

오세근은 김연경 대신 철벽을 친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김연경을 소개해달라는 부탁을 종종 받았지만, 단 한 번도 연결해주지 않았다고. 이를 들은 김연경이 화들짝 놀라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오세근은 ‘학교 선배’ 김구라의 과거를 폭로한다. 김구라의 고등학교 후배인 그는 학교에서 대대로 전해 내려오는 김구라의 ‘레전드 소문’을 공개한 것. 과연 충격적인 소문의 실체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라디오스타’는 9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MBC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