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서로에게 질투심 느끼는 장동윤X김소현…조수향에 정체 들키나[SS리뷰]
    • 입력2019-10-09 06:50
    • 수정2019-10-09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녹두전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모녀관계가 된 장동윤과 김소현이 서로에게 질투심을 느끼기 시작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2 새 월화극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에서는 서로에 대한 감정이 깊어진 전녹두(장동윤 분)와 동동주(김소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댕기머리를 자르게 만든 안하무인의 양반에게 머리를 올리게 된 동동주. 하지만 그 양반의 집엔 전녹두가 있었고 그는 동동주에게 “오늘부터 내가 너의 애미다”라며 “이제 너 기녀 안해도 돼. 하지마 이제”라고 말했다. 사실은 전녹두가 천행수(윤유선 분)에게 동동주를 수양딸로 삼겠다한 것이었다. 이에 동동주는 전녹두에게 기녀를 면하게 해줬으니 과부촌에서 안 들키게 돕겠다고 약속했다.

두 사람은 이후 과부촌 한 방에서 한집살이를 하게 됐다. 전녹두는 동동주에게 마님을 보러 한양에 간다고 거짓말을 치고 무월단으로 받은 임무를 수행하러 떠났다. 혼자 남겨진 동동주는 왠지 모르게 외러웠고, 마님에 대한 질투심도 느꼈다. 결국 동동주도 핑계거리를 만들어 한양에 따라갔다.
녹두전2
우연히 두 사람은 예전에 동동주가 살았던 생가에서 우연히 만났고, 동동주는 어릴적 기억이 떠올라 눈물을 흘렸다. 다음날, 용기를 낸 동동주는 생가로 들어가 과거의 기억과 마주했다. 그리고 그곳엔 차율무(강태오 분)였다. 차율무는 “혹시라도 네가 이곳에 오면 다른 이가 살고 있게 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실 차율무는 어릴적 혼례를 올리려 했던 동동주의 정혼자였던 것. 차율무는 “네가 원한다면 이곳은 여전히 너의 것이다. 낭자. 이곳에서 그리 불러보고 싶었다”고 말했으나 동동주는 “아무 소용 없는 일이다. 그러지 마라”라며 그의 마음을 거절했다. 몰래 김쑥(조수향 분)의 임무를 수행하던 전녹두는 우연히 그 장면을 보고 질투심을 느꼈다. 그때 전녹두를 찾으러 온 김쑥으로 인해 둘은 들킬 위기에 처했다.

서로에게 질투심을 느끼며 점점 감정이 깊어진 전녹두와 동동주. 아직 숨기고 있는 과거와 파헤쳐야할 비밀이 많은 두 사람이지만, 서로에게 묘한 감정을 느끼고 있음이 드러나며 이들의 로맨스 향방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KBS2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