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메페' 황희찬 (HWANG HEE CHAN)의 리버풀전 후기 "클롭이 절 보더니..." [SS영상]
    • 입력2019-10-08 16:48
    • 수정2019-10-08 16:4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경호기자] 황희찬이 리버풀전 득점 후기를 털어놨다.


8일 오후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축구국가표팀 황희찬 인터뷰가 진행됐다.


황희찬은 지난 리버풀 원정 경기 맹활약에 "안필드에서 뛴 자체가 기뻤고,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기장에서 뛰면서 기뻤다. 결과는 아쉽지만 좋은 경기 펼쳐서 굉장히 좋았다. 앞으로 경기가 많이 남았는데 잘하고 싶은 마음이 점점 더 커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리버풀전 직후 클롭 감독이 황희찬에게 대화를 거는 장면에 대해 황희찬은 "클롭 감독이 영어로 머신이라고 하면서 웃었다. 나는 고맙다 라고 이야기했다"라고 말했다.


황희찬은 차후 고글 착용 여부에 대해 "오늘 검사해보니 더 이상 안 써도 된다더라. 오늘부터는 안 쓰려 한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다양한 포지션에서 기용되고 있는 황희찬은 "자신 있는 포지션은 가운데라고 말하고 싶다. 대표팀에서는 오른쪽 풀백도 본 적 있다. 대표팀에서는 뛰고 싶은 포지션에서 뛸 수 없다. 그런 말은 소속팀 가서 해야 한다. 여기서는 어느 포지션이더라도 시간이 주어지는 만큼 최선을 다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벤투호는 오는 10일 오후 8시 화성에서 스리랑카와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2차전 홈경기를 갖는다.



park5544@sportsseoul.com


진 | 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