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글녀의 정석 더블지FC 더블걸 민한나, 얼굴은 베이비..몸매는 글래머[포토]
    • 입력2019-10-08 09:17
    • 수정2019-10-08 09: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베이글녀의 정석 더블지FC 더블걸 민한나, 얼굴은 베이비..몸매는 글래머[포토]
[스포츠서울 글·사진 이주상기자] 더블지FC 더블걸 민한나가 극강의 볼륨감을 자랑했다. 지난 5일 서울 서초구 더 케이 호텔에서 종합격투기 ‘더블지FC 03’이 열렸다. 더블지FC 02대회부터 더블걸로 합류한 모델 민한나는 이날 화려한 용모와 더불어 넘치는 볼륨감으로 경기장을 찾은 팬들의 환호성을 샀다.

174cm의 큰 키에 21인치 잘록한 허리, E컵의 가슴라인을 자랑하는 민한나는 케이지를 런웨이로 바꾸어 놓은 듯 경쾌한 워킹으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105cm에 이르는 롱다리와 36-21-36의 볼륨감은 워킹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민한나는 “더블걸로 발탁된 후 많은 팬들이 생겼다. 더블지FC 팬들의 사랑이 남다르다. 매너도 멋지고 남성다운 면도 두드러지다. 팬들을 즐겁게 하기 위해 많은 연구를 한다”며 더블지FC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민한나는 지난주를 쉴 샐 틈 없이 보냈다. 더블지FC 03은 물론 한국 최대의 자동차 외장업체 축제인 ‘2019 오토살롱위크’를 소화하느라 바삐 뛰었다. 하지만 두 대회가 열린 더 케이 호텔과 일산 킨텍스에서 민한나는 팬들의 넘치는 사랑으로 피곤함을 잊었다.

민한나는 “더 케이 호텔에서는 사인요청을, 킨텍스에서는 촬영 요청을 받느라 시간가는 줄 몰랐다. 팬들의 사랑과 성원은 언제나 큰 힘이 된다. 항상 팬들의 사랑을 받도록 열심히 하겠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23만 명의 팔로워를 자랑하는 파워 인플루언서이기도 한 민한나는 한국 최고의 레이싱 대회인 CJ슈퍼레이스의 CJ제일제당 로지스틱스팀의 대표 모델로도 활동하고 있다. 오는 28일과 29일 양일간 경기도 용인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CJ슈퍼레이스 8,9라운드를 소화할 예정이다.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