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김민재·공승연, 설렘지수↑...서지훈 등장 '삼각관계 재점화'[SS리뷰]
    • 입력2019-10-08 06:50
    • 수정2019-10-08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꽃파당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꽃파당’ 김민재, 공승연, 서지훈의 삼각관계에 다시금 불이 켜졌다.

7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는 한층 더 높아진 마훈(김민재 분)과 개똥(공승연 분)의 설렘 지수, 여전히 개똥을 그리워하는 이수(서지훈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개똥은 사라진 오라버니를 만났지만, 오라버니는 개똥을 기억하지 못했다. 개똥이 앞에 있어도 알아보지 못하고 엉뚱한 아이에게 말을 걸었다. 또한 개똥 오라버니는 노예로 살고 있었는데, 그 주인은 강지화(고원희 분)였다. 개똥은 오라버니를 찾았지만 당장 자신과 한 집에 살 수 없는 상황임을 알아차리고 괴로워했다. “ 드디어 오라버니를 만났는데 왜 날 알아보지도 못하고. 왜 나만 맨날 꽝인 것이오”라며 오열했다.

이어 마훈을 찾아갔고, 마훈은 개똥의 눈이 부은 것을 보고 누가 울린 건지 연유를 물었다. 개똥은 자신이 뽑은 뽑기가 꽝이 나왔다고 밝히며 “이제 운이 다했나 보다”라고 자책했다. 그러자 마훈은 “그럼 다른 것을 주어야지”라면서 뽑기를 쪼갠 후 다시 개똥에게 내밀었다. 개똥은 ‘다음 기회에’라고 써있는 뽑기를 뽑았다. 마훈은 개똥이 꽝이라며 괴로워하자 “‘다음 기회에’를 보고 꽝이라고 한다니. 네 인생이 재수 없어질 때 써먹거라. 그 기회 내가 줄 테니”라고 말하며 위로했다.

집에 돌아온 개똥은 마훈이 한 말을 떠올리며 미소 지었다. 그리고는 “자꾸 잘해주시지 마오. 오라버니가 날 찾으면 난 떠날텐데. 자꾸 안 가고 싶어진단 말이오”라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강지화는 개똥이 다시금 자신의 오라버니를 보기 위해 접근하자 “천한 게 뻔뻔하긴. 양반 행세하려는 거 내가 모를 것 같으냐”라면서 양반 규수의 가문인 걸 증명하라고 겁박하며 위협했다. 이에 개똥은 마훈을 찾아가 “아씨가 되고 싶소. 방가의 규수로 만들어주겠소?”라고 물었다. 이유가 뭐냐는 마훈의 질문에, 개똥은 “꼭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다”라며 눈빛을 반짝였다. 공교롭게도 그때, 계속 개똥을 그리워하고 있었던 이수가 문을 두들겨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궁에 들어간 서지훈은 공승연을 잊지 못하고 있었다. “아직 이렇게 뜨거운데 못 잊겠다. 어떻게 다 놓고 살란 말이냐“라며 눈시울을 붉혔던 바. 결국 직접 공승연을 찾아가면서 김민재, 공승연으로 이어지는 삼각관계를 더욱 뜨겁게 했다. 김민재와 공승연은 서로 호감이 생긴터라, 서지훈의 등장이 어떤 그래프를 그리게 될지 로맨스 기류에 귀추가 주목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JT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