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업 아닌 내 꿈"…'박규리 ♥' 송자호 누구? #동원건설 장손 #큐레이터
    • 입력2019-10-01 16:25
    • 수정2019-10-01 16:2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박규리 송자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31)가 열애를 인정하면서 박규리와 핑크빛 사랑 중인 큐레이터 송자호(24)에 대한 관심이 높다.

박규리의 연인인 송 씨는 박규리보다 7세 연하로, 송승헌 전 동원건설 회장의 장손이다. 보스톤 월넛힐 예술학교에서 파인아트 전공 과정을 밟은 그는 2016년부터 독립 큐레이터로 나섰다. 미술에 관심이 많은 송 씨는 대형건설업체 자제임에도 가업이 아닌 미술 콜렉터의 삶을 선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앞서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송 씨는 “미술을 하는 것에 대해 어머니의 반대가 무척 심했다. 그냥 공부하고 가업을 이어받기 바라셨던 것 같다”며 “그런데 지금 돌이켜보면 ‘이러다 말겠지?’라고 생각하셨던 거 같다. 하지만 한 번 시작하면 끝장을 보는 제 성격상, 반드시 꿈꿔온 바를 이뤄낼 것”이라며 의지를 전하기도 했다. 현재 송 씨는 M컨템포러리 아트센터의 수석 큐레이터로 일하고 있다.

한편, 1일 박규리 소속사 더씨엔티글로벌 측은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두 사람은 지난 6월 서울의 M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열린 ‘낙서 천재’ 존 버거맨 전시회에서 인연을 맺은 뒤, 공통 관심사인 미술을 통해 호감을 쌓아오다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송자호 SNS, 더씨엔티글로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