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제성 첫 10승의 기쁨...KT는 7-0으로 롯데 완파
    • 입력2019-09-20 21:35
    • 수정2019-09-20 21: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KT 배제성, 두산과의 잠실 경기 선발 등판
KT 배제성이 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두산과 KT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배제성은 시즌 20경기 4승 8패 평균자책점 4.46을 기록 중이다. 2019. 8. 8. 잠실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배우근 기자] KT가 롯데에 완승을 거뒀다. 배제성은 개인 첫 10승을 올렸다.

KT는 20일 사직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7-0으로 승리했다. 선발 배제성의 완봉 호투가 빛났다.

배제성은 9이닝 동안 109개의 공을 던져 5안타 1볼넷 5삼진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10승을 수확했다. 프로데뷔 이후 첫 10승 고지를 밟았다.

5연승을 달리다 지난 12일 NC전에서 5이닝 6실점으로 패전한 점도 말끔하게 씻어냈다.

타석에선 로하스가 7회 대타 출전해 3점 홈런을 때려냈고, 황재균과 장성우가 솔로홈런을 때려냈다.

KT는 이날 승리로 67승 2무 69패가 됐다. 롯데 선발 장시환은 5이닝 동안 92구를 던져 4안타 1홈런 2볼넷 7삼진 2실점을 기록했지만 이어나온 불펜이 흔들렸다.

최영환(1이닝 1실점), 오현택(0.2이닝 1실점), 박근홍(2실점), 송승준(1.1이닝 1실점), 박진형(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은 손아섭,허일,전준우,김문호,신본기가 안타 1개씩 치는데 그쳤다. 특히 7회까지 3안타에 머물렀다.

이날 패한 롯데는 48승 3무 87패로 최하위 확정에 더 가까워졌다.

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