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토니X위자월, 훈훈한 매력 랜선남친 화보
    • 입력2019-09-19 08:50
    • 수정2019-09-19 16:4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싱글즈10월호]토니&위자월-보도자료1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패션 매거진 싱글즈가 ‘프로듀스X101’에서 엉뚱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으로 국민 프로듀서의 마음을 사로잡은 토니와 위자월의 랜선 남친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토니와 위자월은 첫 화보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포즈와 재치 있는 표정으로 매력이 돋보이는 화보를 완성했다.

토니와 위자월은 외국인 연습생으로 서툰 한국어 실력에도 불구하고, 매 무대마다 최선을 다해 프로듀스X101 국민 프로듀서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캐나다 출신의 토니는 외국인 연습생으로서는 유일하게 파이널 생방송 20인에 진출하며 화제를 모았다. 중국 출신의 위자월은 무대를 거칠수록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성적 상승 곡선의 좋은 예를 보여줬다.
[싱글즈10월호]토니&위자월-보도자료2
한편, 토니와 위자월은 최근 대형 기획사 FNC와 손을 잡고 활발한 한국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여전히 뜨거운 관심 속에 출연했던 연습생 모두 주목 받고 있는 프로듀스X101을 마친 소감에 대해 토니는 “순간마다 정말 최선을 다했다. ‘_지마(X1-MA)’무대가 기억에 많이 남는다. 준비할 때 안무 연습을 정말 열심히 해서 오래도록 잔상이 남을 것 같다”며 처음 101명의 연습생이 호흡을 맞췄던 순간에 대해 회상했다.

위자월은 “첫 무대에 오르는 순간, 너무 긴장해서 마이크를 두 손으로 꼭 잡았다. 순간마다 최선을 다하려고 정신을 집중했다.”며 무대 비하인드를 전했다.

캐나다 출신 토니는 한국에서 가수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가지게 된 계기에 대해 ‘엑소’라고 밝혔다. 그는 “엑소 선배님들의 ‘Call me baby’ 노래를 듣는 순간 반해버렸다. 유튜브를 통해 무대를 찾아보면서 한국 활동의 꿈을 키웠다.” 중국인 위자월은 “사실 한국어가 좋아서 한국에 오게 됐다. 춤추고 노래하는 것을 워낙 좋아하기도 하고. 아마 지금까지 인생에 있어 가장 큰 도전이 아닐까 싶다.”며 한국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싱글즈10월호]토니&위자월-보도자료4
팬들도 자랑스러워하는 아티스트가 되기 위해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데뷔 후 다양한 무대에 서고 싶다고 전한 토니와 위자월의 앞으로의 활동이 기대된다.

서로를 응원하며 순수한 열정으로 빛나던 토니와 위자월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10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cho@sportsseoul.com
사진 | 싱글즈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