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꽃파당' 김민재 "공승연, 불평하는 일 없어...촬영 분위기 좋다"
    • 입력2019-09-18 17:36
    • 수정2019-09-18 17: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공승연김민재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JTBC 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하 ‘꽃파당’)에 출연하는 김민재, 공승연이 함께 한 패션 메거진 ‘엘르’ 10월 호 화보가 공개됐다.

화제 속에 첫 방송을 시작한 드라마 ‘꽃파당’에서 극의 중심을 맡은 김민재와 공승연. 이들은 이번 화보에서 그간 익숙해진 한복을 벗고 시크하고 매력적인 모습으로 변신했다. 이미 수개월간 촬영장에서 호흡을 맞추며 가까워진 두 사람은 카메라 앞에서 어색함 없이 유쾌하고 다정한 케미스트리를 발산했다.
김민재
공승연
“생각하는 게 비슷하고 대화가 잘 통한다”는 두 사람.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서로에 대한 배려와 고마움이 드러났다. 먼저 공승연은 김민재에 대해 “민재가 굉장히 주변을 잘 챙겨요. 출연 배우들 다 같이 친해지려고 노력하고, 행동 하나하나 배려심 넘치는 모습에 놀랐어요. 제가 힘들 때면 눈빛만으로도 그걸 알아주고, 촬영이 끝난 후 ‘누나 오늘 힘들었지?’하고 연락이 와요”라고 전했다. 한편 김민재는 “누나가 심성이 착해요. 한 여름에 사극을 찍느라 정말 힘든 상황도 많은데, 얼굴 찌푸리거나 불평·불만을 내세우는 일이 전혀 없어요. 힘들어도 내색하지 않고 현장 분위기가 잘 돌아가게끔 해줘요”라고 답했다.

또한 두 사람 모두 ‘꽃파당’에 대해 자신들의 이십대를 장식할 대표작이 되길 바란다는 남다른 애정과 각오를 드러냈다. 김민재는 “물론 매번 최선을 다하지만, 이번 작품은 어떤 말로 표현하기 힘들 만큼 온 힘을 다했어요“, 공승연은 ”정말 열심히 치열하게 행복하게 찍고 있어요. 너무 특별한 작품이에요”라고 전했다.

한편 김민재, 공승연이 함께 한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0월 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엘르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