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코인, 엠씨더맥스 '그 남잔 말야' 주주총회→작곡가 비하인드스토리 공개
    • 입력2019-08-23 13:43
    • 수정2019-08-23 13:4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음원강자 밴드 엠씨더맥스(M.C The Max) '그 남잔 말야' 주주총회사가 뮤지코인 복합문화공간에서 진행됐다.


22일 열린 주주총회에는 '그 남잔 말야'의 작곡가 미친 감성과 저작권 공동소유주 강규석, 김관호, 박경진, 박형칠이 참여했으며 연예부기자 하경헌이 감사로, MC 프라임이 진행자로 함께 했다.


미친 감성은 본인을 음치라고 소개하며 '그 남잔 말야'를 방송에서 불렀던 에피소드와 이 노래에 대한 남다른 애착, 가이드 음원을 들으며 울었던 기억, 진짜 내 노래로 1번으로 꼽는 비하인드 스토리로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이날 행사에는 20대 대학생부터 회사원, 게임유투버, 주식 경험을 보유한 베테랑 사업가까지 각기 다른 연령대와 직업군의 참여자들로 저작권공유에 대한 실전 경험까지 리얼하게 공개하며 유쾌한 토크를 이어갔다. '그 남잔 말야'와 어울리는 술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해 주주가 된 나만의 사연, 주주판별, 이 노래에 대한 애정도 테스트로 가사 맞추기 등에서 미친 감성보다 곡에 대한 애정도가 높은 소유주들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특히 소유주가 된 나만의 사연에서 "'그 남잔 말야'의 하이라이트가 이상하게 가슴을 파고들어 한번 들으면 중독이 되고 눈물이 흐르는 경험을 했다"며 "앞으로 10년 동안 질리지 않고 들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공통적인 소감 외에도 노래방에서 '그 남잔 말야'를 부르는 친구를 보면 웬지 내 노래 같아 뿌듯함을 느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뮤지코인 주주총회 영상은 9월 첫쩨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한편, 뮤지코인에서는 JBJ '꽃이야', 먼데이키즈 '유앤아이'가 저작권 공유중이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뮤지코인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